UPDATED. 2019-09-21 00:37 (토)
2금융권 계좌서 '노는 돈', 계좌이동 길 열린다
2금융권 계좌서 '노는 돈', 계좌이동 길 열린다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9.05.02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결제원 '페이인포' 플랫폼 개편...“금융사 건전한 경쟁 촉진”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사진 아랫줄 왼쪽 세 번째)와 김학수 금융결제원장(네 번째), 제2금융권 임원 등이 카드이동 및 제2금융권 계좌이동서비스 업무협약서에 서명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이일호>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기존에 시중은행에서만 가능했던 계좌이동 서비스가 이르면 오는 하반기부터 제2금융권과 신용카드사를 포함한 전 금융권으로 확산된다. 금융결제원이 은행권 중심의 기존 계좌이동 서비스를 개편하는 것으로, 이에 따라 금융소비자들이 비활성 계좌에서 잠자던 돈 7조5000억원을 쉽게 조회해 다른 계좌로 옮길 수 있게 된다.

2일 오전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국민체감형 금융거래 서비스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금융결제원 분당센터를 방문해 이 같은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학수 금융결제원장과 김덕수 여신금융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등을 비롯해 저축은행과 카드사 등 제2금융권 금융사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오는 8월부터 제2금융권, 10월부터 증권사에서도 숨은 예금을 찾아 주거래 계좌로 잔고이전 또는 해지할 수 있는 숨은 금융자산 찾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 오는 12월부터는 카드 자동납부 내역을 한눈에 조회하고, 필요하면 해지·변경하는 서비스도 도입된다.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이번에 도입되는 계좌이동, 카드이동 서비스는 소비자 마음에 드는 카드, 계좌로의 ‘이사’를 편리하게 해주는 서비스”라며 “전 금융권에 연결된 통합플랫폼인 금융결제원의 페이인포가 소중한 금융권 인프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금융권이 페이인포를 경쟁상대로 여길 수 있고 기존 고객 유치에 더 신경쓰는 부담을 느낄 수 있지만 금융생활이 편리해지는 서비스 제공한다는 점에서 자부심 가질 수 있다고 본다”라며 “고객 이익과 편의를 우선시해야 한다는 점에서 금융사의 건전한 경쟁 촉진할 것”이라 강조했다.

이번 서비스는 금융결제원이 운영하는 통합 금융 플랫폼 ‘페이인포’가 확대·개편되는 것이다. 2015년부터 운영된 페이인포는 지금까지 650만명의 1974만 비활성계좌에 들어있던 돈을 계좌이동했다.

금융위는 “은행권에만 제공되던 서비스가 제2금융권으로 확대됨에 따라 일반 국민들의 제2금융권에 대한 인식 및 접근성이 제고되고, 이에 따른 제2금융권 경쟁력 향상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통합 플랫폼 구축에 따른 전산개발 등과 관련한 카드사와 가맹점 부담을 감안해 서비스 범위는 단계적으로 확대 시행한다. 자동납부 조회 서비스는 먼저 올해 말 실시한 후 해지·변경 서비스는 내년 상반기에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김학수 금융결제원장은 이날 행사에서 “서비스 확대로 금융소비자는 명실공히 자금이 이체되는 모든 계좌를 한눈에 확인하고 금융권과 무관하게 돈을 옮길 수 있게 됐다”라며 “금결원 협약식을 기점으로 금융회사들이 보다 적은 비용으로 혁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적기에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