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쿠웨이트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교량 준공
현대건설, '쿠웨이트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교량 준공
  • 도다솔 기자
  • 승인 2019.05.02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쿠웨이트 수교 40주년 맞아 이낙연 국무총리 참석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메인브릿지 모습.현대건설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메인브릿지 모습.<현대건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현대건설은 지난 1일(현지시간 기준) 쿠웨이트만 바다 위 인공섬에서 걸프만 바닷길 36.1km를 가로지르는 초대형 교량공사인 쿠웨이트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교량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현지에서 진행된 준공식에는 쿠웨이트 셰이크 사바 알 아흐마드 알 사바 국왕을 비롯한 주요 정부 인사들과 이낙연 국무총리, 현대건설 박찬수 토목사업본부장 등 각계 인사 4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한국-쿠웨이트 수교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현지에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도 준공식에 직접 참석해 교량의 성공적 준공을 축하하고 현지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현대건설은 국내·외의 다양한 장대 교량 공사경험과 우수한 기술력, 쿠웨이트 공사실적, 원가 경쟁력 등을 내세워 글로벌 업체들과의 치열한 경쟁 끝에 26억 2000만 미불(한화 약 2조7000억원) 규모의 설계·시공 일괄 프로젝트를 현지 업체(콤바인드그룹)와 지난 2013년 11월 공동 수주했다.

전체 공사비 중 현대건설의 비중은 78%인 2조1000억원으로 1984년 리비아 대수로 이후 국내 건설업체가 수주한 해외 토목공사로는 최대 규모다.

쿠웨이트의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교량은 쿠웨이트 국가발전에 기여도가 높은 초대형 프로젝트다. 교량 명칭을 쿠웨이트 선왕(셰이크 자베르 알사바)의 성명을 땄을 정도로 중요한 최대 국책 인프라 사업이며 쿠웨이트 ‘비전 2035’ 실현의 초석으로 쿠웨이트만 남쪽 슈웨이크 항과 북쪽 수비야 지역(실크시티·부비안 항만)을 잇는다.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남쪽 인공섬.현대건설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남쪽 인공섬.<현대건설>

이번 사업은 해상27.5km, 육상 8.6km 총 연장 36.1km의 해상교량과 약 33만㎡ 규모의 남·북측 각 1개소의 인공섬, 건물 및 기계·전기·통신공사 등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공사기간은 66개월로 설계와 시공을 동시에 진행하는 패스트트랙(Fast Track) 방식으로 진행됐다. 쿠웨이트시티 도심에서 수비야 지역까지 1시간 10분 이상 소요되던 거리를 20분 남짓이면 주파할 수 있어 수비야 신도시와 부비안 항만 개발을 통해 균형적 국토 발전을 이루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박찬수 현대건설 토목사업본부장은 “이번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교량을 성공적으로 준공해 쿠웨이트를 넘어 세계에 현대건설의 명성을 다시 한 번 널리 알리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현대건설의 풍부한 장대 교량 시공 노하우와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쿠웨이트 및 중동 지역에 추가 발주될 공사에서 기술경쟁력으로 보다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