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9 21:47 (월)
박영선 장관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 대비 못했다"
박영선 장관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 대비 못했다"
  • 노철중 기자
  • 승인 2019.04.19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후 첫 소상공인 간담회..."경제방향 '상생'으로 가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서울 역삼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취임 후 첫 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뉴시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서울 역삼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취임 후 첫 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9일 오후 2시 서울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를 찾아 소상공인연합회 회장단, 청년 소상공인과 함께 ‘소상공인 상생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박영선 장관 취임 이후 협·단체와의 첫 만남으로 소상공인 상생·혁신 사례를 공유하고 소상공인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여 향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영선 장관이 기본 정책 철학으로 밝힌 ‘상생과 공존’을 강조하는 의미에서, 네이버가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소상공인의 창업·성장을 지원하는 장소인 파트너스퀘어에서 간담회를 열기로 했다는 후문이다.

박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소득 3만 달러를 넘어 단단한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경제체질을 바꾸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획일적 규제나 일방적 지원·보호보다는 ‘함께 잘사는’ 자발적 상생협력 문화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정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을 독자적인 정책영역으로 확고히 정립하여 체계적 지원과 육성, 보호의 튼튼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항상 현장과 함께 할 것이며, 특히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표단체로서 정책의 동반자라는 인식을 가지고 원활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소상공인들의 경영상태가 힘들다”며 “앞으로 중기부가 소상공인들과의 소통에 더욱 힘써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은 가야 할 방향은 맞다”면서도 “부작용에 대비해야 했는데, 이 부분이 아쉬웠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한 소상공인들은 박 장관에게 ▲최저임금 ▲소상공인기본법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등의 필요성에 대해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장관은 “최저임금은 국무회의에서 따로 말씀드릴 것”이라고 답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