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11:03 (일)
공영홈쇼핑, 어쩌다 이리 망가졌나
공영홈쇼핑, 어쩌다 이리 망가졌나
  • 노철중 기자
  • 승인 2019.04.1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립 후 4년간 누적적자만 400억 넘어 '자본잠식' 위기⋯채용비리·성희롱·갑질 논란까지
공공기관인 공영홈쇼핑은 영세 중소기업과 농어민들에게 판로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지만 4년 동안 400억 적자를 기록하고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뉴시스
공공기관인 공영홈쇼핑은 영세 중소기업과 농어민에게 판로 제공을 목적으로 설립됐지만 4년 간 400억 적자를 기록하며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중소기업진흥공단이 100% 출자하고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지분 50%를 소유하고 있는 공영홈쇼핑이 적자의 늪에서 헤메고 있다.

공영홈쇼핑은 공공기관으로서 중소기업과 농어민 상품을 100% 판매하는 공익적 성격을 갖고 설립됐다. 판로 개척이 어려운 지역 농민들과 영세 중소기업에 판로를 제공함으로써 서민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취지였다.

그러나 2015년 창립 후 지난 4년간 누적적자가 400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영업손실 65억3900만원을 기록했다. 2017년 45억4400만원 보다 손실폭이 대폭 늘어났다. 2015년 199억7500만원, 2016년 106억8300만원의 영업손실을 각각 냈다.

4년 동안 총 417억4100만원 상당의 손실을 본 것이다. 설립 당시 납입자본금은 800억원으로 자본금의 절반 이상 손실을 봤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자본잠식’을 우려하고 있다.

국정감사서 매년 성희롱·비리·부실경영 지적

비슷한 취지로 운영되는 홈앤쇼핑과는 달리 공영홈쇼핑은 창사 이래 단 한 번도 흑자를 내지 못했다. 홈앤쇼핑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4039억2200만원, 영업이익 447억9900만원을 기록했다. 2011년 출범한 홈앤쇼핑은 이듬해인 2012년 영업이익 211억3700만원의 실적을 올렸다. 자본금은 공영홈쇼핑보다 200억 많은 1000억원이 투입됐다. 최대주주는 중소기업중앙회로 32.93% 지분을 갖고 있고 농협경제지주 주식회사, 중소기업유통센터 등이 각각 20%, 15%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홈앤쇼핑과 공영홈쇼핑의 차이는 중소기업 및 농·어민 상품을 각각 80%, 100% 비중을 두고 판매하는 것이다. 두 회사는 각각 최근 경영진이 교체되는 시련을 겪기도 했다. 비슷한 조건이지만 이처럼 커다란 실적 차이가 나는 이유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공영홈쇼핑 관계자는 <인사이트코리아>와 통화에서 지난해 손실 폭이 크게 늘어난 것에 대해 “복합적인 이유가 있지만 가장 큰 원인은 판매수수료율이 23%에서 20%로 낮아졌기 때문”이라고 강조하고, 채용비리 의혹과 적자구조에서 벗어나기 위한 대책에 관한 질문에는 “채용비리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정부 조사에서 드러났고 새로운 인사 영입,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되는 관련 행사, 정책 등이 모두 손실을 막기 위한 노력”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공영홈쇼핑 측에서 공개하는 것들에 실효성이 있는지는 의문이다. 2017년과 2018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 회의록을 살펴보면 짐작할 수 있다.

공영홈쇼핑은 홈패이지에서 믿음과 공정을 핵심가치로 한다고 밝히고 있다. <공영홈쇼핑>

2017년 국정감사에서 박재호 위원(더불어민주당)은 당시 임득문 중소기업유통센터 대표에게 “지난 중기부 국정감사에서 공영홈쇼핑 문제로 다른 위원님 지적을 많이 받으셨다”면서 “2015년부터 적자가 계속되고 있는데 대표이사, 방송고객본부장, 영업본부자 등이 총 3200만원 상당을 개인 교육비로 사용했고 인턴 비리, 성희롱까지 다 있다”고 질타했다. 임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예, 알고 있다. 감사 진행 중”이라고 짧게 답했다.

김수민 위원(바른미래당)은 “2016년도, 2017년도 7월까지 총 860곳이 홈쇼핑 방송에 나가고 싶다고 신청했는데 45곳이 1차로 선정되고 이 중 3분의 1이 넘는 업체가 방송 직전에 탈락했다”면서 “1차 선정 비율이 5%밖에 되지 않고 2차에서도 3분의 1이 탈락한다. 탈락한 업체들은 상대적으로 박탈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 업체 선정 방식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패턴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되풀이됐다. 이철규 위원(자유한국당)은 반복되고 있는 성희롱 문제에 지적했다. 공영홈쇼핑에서 2015년, 2016년, 2017년 각각 한 건씩 성희롱 사건이 있었다는 게 확인됐다. 이철규 위원은 “감사보고서 내용을 보면 이 정도면 다른 곳에서는 구속이 돼서 형사처벌을 받을 정도로 성희롱이 아니라 성폭력”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사건은 ‘솜방망이 처벌’로 논란이 됐었다. 국정감사 이후 지난 1월 중소벤처기업부 종합감사 결과 발표 후 공영홈쇼핑은 뒤늦게 해당 직원을 중징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우택 위원(자유한국당)은 “제가 작년에도 국정감사 때 5대 의혹을 제기하고 방만 경영 지적했는데 그게 전부 사실로 드러나서 조치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운을 뗀 뒤 “연간 100억원대의 매출이 넘는 대형 밴더사들이 공공기관인 공영홈쇼핑의 특성을 악용하는 경향이 있다. 이들에게 휘둘리지 않도록 어떤 결심과 대책을 갖고 있는지 말씀해 달라”고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에 질문했다. 이에 최 대표는 “대책을 세우겠다. 보고 드리도록 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이훈 위원(더불어민주당)은 허술한 감사 시스템을 지적했다. 이 위원은 “2017년 중기유통센터에서 공영홈쇼핑 감사를 네 가지 했는데 감사보고서라고 네 장 왔어요, 네 장!”이라고 최창희 대표를 질타했다. 이어 이 위원은 “벤더사들 횡포에 대한 민원 있다고 공영홈쇼핑에서도 확인을 했다. 그런데 조사 데이터가 없다. 신규 상품운영과 편성 등이 불평등하다는 지적이 있는데 적발 사례가 안 나와 있다”고 밝혔다. 이에 최창희 대표는 “감사보고서를 아직 못 봤다”고 대답해 다시 한번 핀잔들 듣기도 했다.

이 외에도 2018년 국감에서 2016년 상품을 2018년 10월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서 65.3% 할인 판매, 국산만 100% 판매 정책 논란, 감사위원 선임 절차 불투명과 고액 연봉 등에 대해 여러 위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중기부 종합감사서 성희롱 사건 등 11건 경고&시정조치

이후 중소기업벤처부는 공영홈쇼핑에 대한 종합감사를 실시하고 지난 1월 총 11건의 경고 및 시정요구 조치를 내렸다.

▲직원 경력산정 및 승진제도 운영 부실 ▲㈜공영홈쇼핑 직장 내 성희롱 사건 처리 부적정 ▲상품선정 운영 절차 부적정 및 규정 개선 필요 ▲직매입 수요예측 및 재고자산 관리 강화 필요 ▲재무제표 작성 오류에 대한 정정 필요 ▲외부강의·공용하이패스카드 사적 사용 등 공직기강 강화 필요 ▲법인카드 사용 투명성 확보 필요 ▲과도한 복리후생제도 정비 필요 ▲이사회 승인절차 없이 예산항목 증액 ▲유지보수용역 서비스수준협약 미체결 및 장애처리 관리 부실 ▲정보자산 관리 및 개인정보 보호 미흡 등이다.

공영홈쇼핑과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지난해 8월 나란히 '2018 공공기관 혁신계획'을 발표했다. 각 사
공영홈쇼핑과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지난해 8월 나란히 '2018 공공기관 혁신계획'을 발표했다. <각 사>

모두 회사 실적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사안들이다. 회사의 모든 활동은 실적에 영향을 미친다. 공영홈쇼핑은 공공기관으로 국민의 혈세로 운영된다. 4년 400억원 적자는 국민적인 공분을 살 만도 하다. 문제는 매년 반복되는 지적에도 나아지는 게 없다는 점이다.

이번 감사보고서에 대해 공영홈쇼핑이 조치한 것은 현재까지 성희롱 관련 1건으로 전해진다. 공영홈쇼핑 측에 확인을 위해 접촉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다. 감사 지적사항에 대해 철저한 확인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공영홈쇼핑과 중기유통센터는 지난해 8월 나란히 ‘2018 공공기관 혁신계획’을 발표했다. 전국 기관장들이 지자체장에 공공기관 혁신계획을 보고하는 정부 사업이다. <인사이트코리아>는 중기유통센터에 혁신계획이 제대로 시행되고 있는지 질문했으나 돌아온 답변은 “확인하고 연락드리겠다”가 전부였다.

그러던 중 지난 17일 저녁에는 공영홈쇼핑 방송 송출 중단사태가 발생해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현장 점검에 나섰다. 그야말로 첩첩산중이 아닐 수 없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