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22:25 (목)
교학사 '노무현 노비' 조작 사진, 집단소송 참가자 18000명..."선처는 없다"
교학사 '노무현 노비' 조작 사진, 집단소송 참가자 18000명..."선처는 없다"
  • 도다솔 기자
  • 승인 2019.04.10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재단, 곧 법원에 민형사 소장 제출...시민단체는 교학사 폐업 촉구 집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은 1월 29일 열린 국가균형발전 선언 15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모습.뉴시스
노무현재단은 유족인 노건호 씨 명의로 민형사 소송에 나설 예정이다. 사진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노무현재단(이사장 유시민)이 지난달 한국사 수험서에 일베 출처의 노무현 전 대통령 노비 합성 사진을 사용해 물의를 일으킨 교학사에 대해 본격적인 법적 대응에 나섰다.

노무현재단은 지난달 29일부터 명예보호를 위한 ‘1만명 집단소송’ 참가자 모집에 나섰고 모집 하루만에 1만명이 신청했다. 재단은 소식을 접하지 못해서 참가 기회를 놓친 회원들이 있을 것을 우려해 4월 3일까지 마감일을 연기했고, 1만8000명의 시민이 모였다.

고재순 노무현재단 사무총장은 “오늘(10일)부터 소송인단 명부 제출을 위해 집단소송 인단의 정보 확인 작업을 거칠 예정이며 참여 인원이 많아 이번 달 20~22일쯤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 사무총장은 “사자명예훼손죄 등 형사사건의 경우 다음 주 초 먼저 법원에 소장을 제출할 것이며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노무현재단은 유족인 노건호 씨 명의로 형사(사자명예훼손죄·모욕죄), 민사(민법상 손해배상청구) 소송에 나설 예정이다.

형법 308조를 보면 ‘사자명예훼손죄’는 친고죄로 친족 또는 자손이 직접 고소를 해야 한다고 적시하고 있어 유족인 노건호 씨가 형사소송의 주체로 참여한다.

노무현재단은 편집자가 합성된 사진임을 인지하지 못해 벌어진 ‘단순 실수’라는 해명을 납득하기 어려우며 논란이 된 합성사진은 포털사이트에 ‘노비’ ‘추노’ 등으로 검색 시 노출되지 않고 ‘노무현 노비’라고 검색해야만 노출되는데, 이는 편집자의 고의성이 의심된다는 입장이다.

3월 29일 교학사 홈페이지에 게재된 2차 사과문.
3월 29일 교학사 홈페이지에 게재된 2차 사과문.

한편 교학사는 지난달 29일 홈페이지를 통해 2차 사과문을 게재하고 앞으로 출판 과정에서 미흡한 점을 보완해 더욱 철저한 점검 체계를 갖춰 나가는 동시에 한국사에 관련된 모든 사업을 일절 중단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과거부터 친일 논란, 우편향적 역사관 등을 꾸준히 지적받아온 교학사의 사과문을 진정성 있게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시선도 적지 않다. 해당 사과문은 현재 삭제됐으며 논란이 된 수험서의 수거·환불 조치에 관한 공지가 게재돼 있다. 

10일 오후 부산 깨시민죽비봉사단을 비롯한 울산적폐청산시민연대, 서울시민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 10여명은 서울 금천구 교학사 출판공장과 마포구 교학사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뉴라이트 계열 친일 교학사는 교과서 집필 사업을 멈추고 당장 폐업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교학사는 과거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는 국정교과서를 집필했다”며 “특히 위안부가 자발적으로 일본군을 따라다녔다고 기술하거나 제주 4·3 사건을 왜곡하는 망언을 교과서에 올리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10일 오후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 교학사 출판공장 앞에서 시민단체가 교학사의 폐업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서울의 소리 유튜브 생중계 캡처
10일 오후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 교학사 출판공장 앞에서 시민단체가 교학사의 폐업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서울의 소리 유튜브 생중계 캡처>

고보성 부산깨시민죽비봉사단 사무국장은 “이번 교학사 사건은 상식선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고인을 비하·조롱한 것도 모자라 모멸감을 줬으며 단순 실수라는 교학사의 해명과 사과는 진실성을 느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오늘이 끝이 아니다. 교학사가 폐업할 때까지 집회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며 오늘 집회는 비뚤어진 역사인식을 가진 조선일보를 비롯한 언론에도 선전포고를 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논란은 지난달 21일 교학사가 2018년 8월 20일 출간한 한국사 능력검정고급[1·2급] 참고서 238쪽에 조선 후기 신분제가 동요하던 상황을 설명하며 KBS드라마 ‘추노’의 방송 장면을 노무현 전 대통령 합성 사진으로 삽입한 사실이 인터넷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 공무원갤러리와 노무현갤러리에 올라오면서 불거졌다. 문제의 사진이 극우 커뮤니티 ‘일베’에서 퍼진 이미지라는 게 알려지자 과거 교학사의 역사 왜곡 문제와 우편향 논란이 재점화 됐다.

dooood0903@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