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4 01:45 (수)
KASA “친정인 대한항공을 흔들지 말라”
KASA “친정인 대한항공을 흔들지 말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03.22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전직 여승무원 동우회, 임직원 대상 호소문 발표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대한항공 전직 여승무원 동우회(KASA)는 “외부 기관 및 단체, 이권을 추구하는 일부 직원, 사모펀드 자본 등이 합세해 회사를 공격하고 흔들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중지를 강력 촉구했다.

KASA는 최근 대한항공 전‧현직 임직원을 대상으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호소문에서 KASA는 “애정을 쏟아왔던 친정인 대한항공이 흔들리고 있다”고 전제한 뒤 “지난 50년간 오일쇼크, IMF 외환위기 등 숱한 위기 속에서도 버텨온 회사가 소수 내부 구성원들에 의해 갈라지고 외부의 흠집내기 식 공격에 놓여있는 모습에 비통함을 감출 수 없다”며 참담한 심정을 토로했다.

KASA는 “대한항공과 관계 없는 외부 단체, 극단적 자본주의 논리에 의해 움직이는 사모펀드 세력, 개인의 이권을 위해 조직을 분열시키는 소수 구성원들의 행위에 대해 중지를 단호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KASA는 현재 위기 극복을 위한 임직원들의 화합도 촉구했다. KASA는 “우리 스스로만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음을 확신한다”면서 “대한항공을 지키기 위해 모든 전‧현직 임직원이 힘을 모아 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KASA는 대한항공 전직 여승무원 1000여 명으로 구성된 단체로 소외 계층 대상 봉사활동, 올림픽 등 국가 주요행사 지원, 장학사업 등 다양한 부문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