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4 01:45 (수)
KT 특혜 채용 의혹, 자유한국당 '황교안 방호벽' 치나
KT 특혜 채용 의혹, 자유한국당 '황교안 방호벽' 치나
  • 강민경 기자
  • 승인 2019.03.22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4일 열릴 KT 청문회 보이콧 의사 밝혀...여야 3당 "채용 비리 의혹 무서워 피하는 것"

 

자유한국당이 내달 4일 예정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KT 청문회’에 대한 거부 의사를 표명하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방통위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황교안 당대표를 둘러싼 채용비리 의혹을 차단하겠다는 속셈"이라고 규탄했다.뉴시스
자유한국당이 내달 4일 예정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KT 청문회’에 대한 거부 의사를 표명하자 더불어민주당은 "황교안 당대표를 둘러싼 채용비리 의혹을 차단하겠다는 속셈"이라고 비판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자유한국당이 내달 4일 예정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KT 아현지사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한 청문회(KT 청문회)’에 대한 거부 의사를 표명하면서 여야가 정면으로 충돌했다.

최근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KT 채용비리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해당 청문회가 당초 합의된 바와 달리 ‘KT 채용비리 의혹 공방의 장’으로 변질될 것을 우려한 자유한국당이 방어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온다.

현재 KT 채용비리 관련 의혹이 제기된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은 총 4명이다. 당초 김성태 전 원내대표 딸에서부터 불거진 의혹이 한국당을 덮쳤다. 지난 18일 KT 새노조가 황교안 대표 아들과 정갑윤 의원 아들에 대한 인사특혜 및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21일엔 KT민주동지회가 홍문종 의원 보좌진에 대한 특혜채용 의혹을 폭로했다.

그 사이 20일엔 과방위 여야 간사 협의가 결렬되면서 21일과 22일 각각 예정된 법안1소위, 법안2소위가 모두 취소됐다. 이에 따라 예정된 KT 청문회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지자 여야는 성명서를 연이어 발표하며 과방위 일정 취소에 대한 책임 공방을 이어갔다.

KT 청문회는 지난해 발생한 KT 서울 아현지사 화재사고 원인 규명 등을 위해 여야가 합의한 사안이다.

"명분 없는 청문회 연기, 황교안 대표 정치적 타격 막겠다는 심산"

먼저 자유한국당은 KT 청문회 일정 강행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 20일 과방위 간사 협의에서 한국당은 “27일로 예정된 KT 청문회 증인 채택 일정을 진행할 수 없다”는 의사를 밝혔다.

당시 한국당은 “과방위 법안 소위에서 민주당이 쟁점 법안 논의를 거부해 소위 논의가 진행되지 않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 상황이 이어지는 이상 KT 청문회도 받을 수 없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나 업계와 정치권 안팎에서는 “황교안 대표와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자녀 등에 대한 ‘KT 특혜채용 의혹’이 청문회 중심 안건이 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 아니냐” “황교안 대표를 보호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왔다. 여론이 불리하게 흘러가면서 한국당은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였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과방위 위원들은 크게 반발했다. 민주당은 21일 성명서를 통해 “법안 소위와 KT 청문회가 무슨 상관이 있는 것이냐”며 “한국당이 돌연 청문회를 열지 못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KT 채용비리 의혹이 김성태 전 원내대표뿐만 아니라 황교안 당대표로까지 번지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저의 아니냐”고 규탄했다.

같은 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의원들도 공동성명서를 통해 “법안소위 무산과 KT 청문회를 연계시킬 이유가 전혀 없다”며 “지난 과방위 전체회의에서도 4월 4일 KT 청문회 개최를 여야가 공히 확인한바 있고, 계획된 회의 일정을 또 다시 연기하는 일은 절대로 없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노웅래(민주당) 과방위원장은 KT 청문회 관련 논의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노 위원장은 22일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4월 4일 예정된 KT 청문회는 상임위에서 합의한 대로 오는 27일 실시계획서를 채택해 진행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오는 25일 과방위 여야 간사 회의를 열고 법안소위 일정과 KT 청문회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