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창업자 고 유일한 박사 48주기 추모식 개최
유한양행, 창업자 고 유일한 박사 48주기 추모식 개최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9.03.12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희 사장 "박사님이 남긴 숭고한 정신이 영원히 이어지도록 더 노력해야 한다"
유한양행은 지난 11일 유일한 박사  제48주기를 맞아 묘소인 유한동산에서 고인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유한양행> 

[인사이트코리아=조혜승 기자] 유한양행은 지난 11일 창업자 고(故) 유일한 박사의 48주기 추모식을 이정희 사장을 비롯한 유족 및 유한재단, 유한학원, 임직원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 부천 유한대학 유일한기념관에서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추모사를 통해 “3·1 운동 100주년을 맞이한 올해, 유일한 박사님의 인류평화와 봉사 그리고 자유정신이 사회적으로 높이 평가돼 얼마 전에는 대통령이 직접 박사님의 묘소에 헌화하며 참배했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박사님이 남긴 숭고한 정신이 영원히 이어지도록 더 노력해야 한다”며 “그분의 마음으로 생각하고, 그분처럼 행동하려는 우리의 노력은 각자의 삶을 변화시킬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를 더 맑고 행복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유일한 박사의 직계 손녀인 유일링 씨는 “할아버지의 사명과 가치·원칙과 철학은 세가지였다”며 “첫째는 소유와 경영의 분리, 둘째는 그 어떤 가족 구성원도 영향력을 행사해서 안된다는 전문경영인의 신념, 마지막으로 사회환원의 책임이었다”고 밝혔다.

유일한 박사는 1926년 ‘건강한 국민만이 주권을 되찾을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제약회사 유한양행을 창립했다. 1971년 3월 11일 작고할 때까지 유한학원과 유한재단을 설립하는 등 기업이윤의 사회환원 등을 실천한 기업인으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