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회장, 금호아시아나그룹 ‘턴 어라운드’ 이끌다
박삼구 회장, 금호아시아나그룹 ‘턴 어라운드’ 이끌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02.14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입금 3조원대, 전년대비 1조 이상 감축…작년 매출 9조7835억‧영업익 2814억원 달성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회장 박삼구)은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2018년 매출액 9조 7835억원, 영업이익 2814억원, 당기순이익 1301억원을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뉴시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뉴시스>

2017년과 비교해 매출액이 8510억원(약 10%) 늘어난 가운데 고유가와 불안정한 대내외 경제변수들의 영향 속에서도 안정적인 이익을 나타냈다.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금호아시아나그룹은 2018년 한 해 재무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그룹사옥 매각, CJ대한통운 주식매각 및 아시아나IDT와 에어부산의 IPO(상장) 등을 통해 그룹 전체 부채비율을 364.3%로 2017년말에 비해 약 30%p 가량 개선했다. 이에 힘입어 2018년말 그룹 차입금 규모도 2017년말 대비 1조 2000억원 가량 줄어든 3조 9521억원으로 낮췄다.

이러한 재무구조개선 실적과 아시아나IDT, 에어부산의 IPO 성공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올해부터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구축할 수 있는 발판이 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 총매출 10조 2500억, 영업이익 5100억원 목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올해 목표를 매출 10조 2500억원, 영업이익 5100억원으로 설정했다.

최근 유가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고, 사드(THADD)로 촉발된 한중간 갈등도 해소되어 가고 있어 아시아나항공은 경영목표 달성은 물론 그룹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 상반기 아시아나항공의 영구채 발행 및 양호한 실적을 바탕으로 신용등급의 한 등급 이상 상향을 추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금호산업 또한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약 6조원에 달하는 수주잔고를 바탕으로 기업가치 향상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다.

한편 2018년말 새롭게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에어부산과 아시아나IDT는 영업이익을 극대화해 주주가치 극대화 및 사회적 책임 이행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