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5:11 (화)
'채용비리'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 법정구속...은행권, 파장에 초긴장
'채용비리'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 법정구속...은행권, 파장에 초긴장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9.01.10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입직원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이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신입직원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이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10일 서울북부지법 형사9단독 이재희 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이 전 행장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은행권은 이 전 행장의 법정구속이 미칠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법원은 이 전 행장 구속의 근거로 은행 공공성을 들었다. 우리은행이 가지는 사회적 위치를 고려하면 은행장의 재량권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또 우리은행이 일반 사기업과는 다르게 유사시 공적자금이 투입되는 등 공공성이 다른 사기업보다 크다고 강조했다.

재판부는 “우리은행은 지원자들에게 균등한 기회를 제공하고 공정한 경쟁 과정을 통해 채용하겠다는 의미로 학력, 연령, 성별 제한이 없다고 하면서 ‘탈스펙’을 내세웠으나 사회 유력인사나 고위 임직원을 배경으로 둔 것이 새로운 스펙이 됐다”고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우리은행의 채용비리는 이 전 행장을 비롯한 인사·채용팀 관계자들의 치밀한 계획 아래 벌어졌다.

우리은행은 2015~2017년 채용 서류전형에서 학점이나 나이 등을 고려해 지원자 일부를 배제했다. 그 가운데 구제된 서류 합격자 14명 중 12명이 청탁 대상자였다.

이 전 행장은 유력인사의 자제 등을 선별해 ‘동그라미’를 쳤고, 인사팀은 이 지원자들을 합격할 수 있게 했다. 이 과정에서 인사팀은 청탁 대상자의 면접점수까지 조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검찰은 우리은행뿐 아니라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부산은행, 대구은행, 광주은행 등에 대한 전방위 채용비리 수사를 벌였다. 검찰은 38명을 구속 또는 불구속 기소했고, 각 법원에서 채용비리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