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5 04:17 (월)
[CES 2019]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한국을 콘텐츠 대국으로 만들겠다”..'5G 패권' 자신감
[CES 2019]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한국을 콘텐츠 대국으로 만들겠다”..'5G 패권' 자신감
  • 이경원 기자
  • 승인 2019.01.0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성장동력은 미디어&모빌리티...글로벌 ICT 기업 출격 예고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인근 식당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박정호 SKT 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SK텔레콤>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CES 2019’에 참가한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 인근 식당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5G 시대의 뚜렷한 변화는 ‘미디어’라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미디어·모빌리티 기술을 강조하며 SK텔레콤의 5G 성장동력을 전 세계에 알리는데 주력했다. 올해는 SK텔레콤이 ICT 기업으로서의 역량을 구체화 시킬 한해가 될 것으로 짐작된다. 박 사장은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SK텔레콤이 선보이는 단일광자 ‘라이다(LiDAR)’는 5G 시대의 핵심 자율주행기술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펼쳐 보였다.

박 사장이 기자 간담회를 통해 말하고자 한 메시지는 ‘5G’시대에 필요한 기술과 서비스였다. 그는 “우리나라가 세계 IT 산업에서 지속적인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5G 인프라를 선도해 나가야 한다”며 “우리나라가 테스트베드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봤다.

그러면서 박 사장은 5G 이동통신 경쟁력 강화 측면에서 미디어와 게임 등 콘텐츠 강화에 집중할 것이라는 계획을 내비쳤다.

SK텔레콤은 CES에서 아시아 대표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SM엔터테인먼트와 함께 ‘5G x Next Entertainment(SKT 5G와 SM 콘텐츠가 만들 차세대 엔터테인먼트)’를 테마로 센트럴 홀(Centrall hall)에 공동 전시 부스를 마련해 ▲소셜(Social) VR ▲홀로박스(HoloBox) ▲인공지능 미디어 기술 등 다양한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를 구현했다.

SK텔레콤이 SM엔터테인먼트와 함께 마련한 공동 전시 부스에서
모델들이 '소셜(Social) VR'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SK텔레콤>

박 사장은 “5G 시대의 뚜렷한 변화는 ‘미디어’부터 시작될 것”이라며 “4G 때 PC가 폰 안에 들어왔다면, 5G 때에는 TV가 폰 안에 들어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SK텔레콤의 ‘옥수수+푹 연합 OTT’ 발표는 우수한 K 콘텐츠에 자본을 유치해 미디어 산업을 상승 사이클로 이끌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미디어의 잠재력을 강조하며 미디어 산업을 육성해 우리나라가 ‘콘텐츠 대국’으로 발전하는 데 기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 사장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제조에 강해 자동차, 반도체를 잘 만들고 기술도 뛰어나지만 기본적으로 신바람이 있는 국민이고 우리나라 사람들만큼 노래 잘하는 국민이 없다”며 “지금 상승 사이클을 타는 한국 콘텐츠 케이팝 등의 플랫폼을 제대로 세팅해 자본을 유치한다면, 자본이 콘텐츠 속으로 녹아들어가 대작을 만들기 시작하면 콘텐츠 대국이 되는 사이클을 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5G시대 출시를 예고한 삼성 폴더블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박 사장은 “삼성과의 미팅에서 올해 나올 폴더블 폰을 봤는데 미디어 스트리밍에 적합한 기기다. 5G와 결합되면 게임과 미디어에서 큰 차이를 느끼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5G 네트워크 연결 분석 기술, ‘구글’보다 자신 있어

SK 관계사 공동 전시 부스에 전시된
단일 광자 라이다(LiDAR) 모습.<SK텔레콤>

특히 자율주행 기술에 대해서도 광폭 행보를 암시했다. 박 사장은 “CES SK 부스에서 소개되는 단일광자 라이다(LiDAR) 등은 5G 시대의 핵심 자율주행기술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며 자율주행 부스를 꼭 가보길 권했다. 그만큼 자신 있다는 얘기다.

SK텔레콤은 이번 전시회에서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등과 ‘Innovative Mobility by SK(SK의 혁신적인 모빌리티)’를 테마로 노스 홀(North hall)에 공동 전시 부스를 꾸렸다. SK텔레콤은 300m 이상 장거리 목표물을 탐지할 수 있는 ▲단일 광자 라이다(LiDAR·Light Detection And Ranging) ▲HD맵 업데이트 등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선보였다.

박 사장은 “SK텔레콤이 가진 양자 기술, 스위스 기술이 양자 컴퓨팅, 암호, 센싱이 있는데 센서 쪽에서 획기적으로 진전된 라이다 기술을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이고 있다”며 단일 광자 라이다에 대해 “IDQ의 ‘양자 센싱’ 기술을 적용해 해외 업체 장비 대비 탐지거리가 5배 길고 물체 구분 능력도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의 자율주행 사업에서 이통사업자로서 5G네트워크로 연결해 분석하는 기술은 구글 보다 자신이 있음을 밝히기도 했다.

박 사장은 “자율주행은 웨이모를 보면 그 회사 가치가 50조 정도 나오는데, 우리는 불행히도 자율주행 기술에서 전체적으로 떨어진다고 생각한다”며 “5G 자체 알고리즘 보다도 주행하는 동안 있는 여러 상황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분석하는 기술은 우리가 구글보다 더 기술이 있다”고 말했다.

모빌리티 사업 방향성에 대한 질문에 그는 “모빌리티 사업은 자율주행차 사업을 한다기 보다는 뭘 개선을 할 것인지 임팩트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가령 주차장의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주차 알고리즘 센싱 기반을 바꾸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