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들, '카카오 카풀 반대' 파업 시위
택시기사들, '카카오 카풀 반대' 파업 시위
  • 이은진 기자
  • 승인 2018.12.2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열린 '카카오 카풀 반대' 택시생존권사수결의대회에서 택시기사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뉴시스
2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열린 '카카오 카풀 반대' 택시생존권사수결의대회에서 택시기사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은진 기자] 택시단체가 20일 카카오 카풀(승차공유) 서비스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고 "카풀 애플리케이션(앱) 금지가 관철되지 않으면 향후 4차, 5차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3차 '불법 카풀앱 근절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열사정신 계승하여 카풀 사업 철폐하자" "카카오 비호하는 청와대는 각성하라" "불법 카풀 허용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여객법)을 개정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최 열사는 우리 택시업계와 아무런 합의도 없이 일방적, 기습적으로 시행된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에 단 하나뿐인 목숨으로 항거한 것"이라며 분신한 택시기사 최 아무개(57) 씨 영정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최씨는 지난 10일 국회 인근에서 자신이 운영하던 택시 안에서 분신해 사망했다.

이들은 "카카오 카풀이 공유경제란 미명으로 법의 허점을 파고들어 택시업계를 침탈하고 있단 것은 만천하가 아는 사실"이라며 "카카오는 시범 서비스를 비롯한 모든 카풀 서비스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 모든 책임과 혼란의 원인은 여객법을 개정하지 않고 방치한 정부와 국회에 있다"며 "국토교통위원회에 계류 중인 카풀 관련 법률 3건을 상정도 하지 않고 법안 처리를 기피하는 국회가 이른 시일 내에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계류 중인 여객법 개정안 3건엔 출퇴근 시간대에만 카풀을 허용하고 공휴일엔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