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2019년 정기인사...'세대교체' 물결 속 CEO 4명 교체
KB금융 2019년 정기인사...'세대교체' 물결 속 CEO 4명 교체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8.12.1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림·김성현 KB증권 각자대표, 황수남 KB캐피탈 대표, 김청겸 KB부동산신탁 대표 내정
왼쪽부터 박정림 KB증권 각자대표이사 내정자, 김성현 KB증권 각자대표이사 내정자, 황수남 KB캐피탈 대표이사 내정자, 김청겸 KB부동산신탁 대표이사 내정자.<KB금융>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KB금융그룹이 계열사 3곳, 4명의 최고경영자(CEO)를 교체하며 세대교체에 나섰다. 이번 인사로 12개 계열사 가운데 11곳의 CEO가 1960년대생으로 채워졌다. 인적쇄신을 통해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19일 KB금융은 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대추위)를 열고 KB증권 등 7개 계열사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박정림 국민은행 WM그룹 부행장 겸 KB증권 WM부문 부사장과 김성현 KB증권 IB총괄 부사장이 KB증권 각자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KB캐피탈과 KB부동산신탁 대표자도 바뀌었다. 박지우 KB캐피탈 사장 후임으론 황수남 자동차금융본부 전무가 내부 승진했다. 정순일 사장 후임에는 김청겸 국민은행 영등포지역영업그룹 대표가 내정됐다.

KB손해보험(양종희)·자산운용(조재민·이현승)·신용정보(김해경)는 유임됐다. KB데이터시스템(김기헌)은 추후 후임자를 뽑기로 했다.

이번 인사로 KB금융의 12개 계열사 중 11곳의 CEO가 1960년대생으로 바뀌었다. 김기헌 KB데이타시스템 사장(1955년생) 후임에 따라서는 계열사 CEO 전원이 1960년대생으로 채워질 것으로 보인다.

윤종규 회장은 지난해 허인 국민은행장(1961년생)을 비롯해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1961년생), 허정수 KB생명보험 사장(1960년생), 신홍섭 KB저축은행 사장(1962년생), 이현승 KB자산운용 사장(1966년생) 등을 전면에 내세운 바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