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04:59 (토)
LG유플러스, 홍천 비발디파크에 5G 기반 '스마트 리조트' 구현
LG유플러스, 홍천 비발디파크에 5G 기반 '스마트 리조트' 구현
  • 이경원 기자
  • 승인 2018.11.27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로 스마트 수질 모니터링, 지능형 CCTV 익사방지, 지능형 CCTV 스키어 이상행동 감지 서비스
LG유플러스는 대명티피앤이, 대명호텔앤리조트, Ericsson-LG, 홍천군과 27일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비발디파크에서 5G 기반 친환경 스마트 리조트·테마파크·관광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LG유플러스>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LG유플러스는 대명티피앤이(대표 서경선), 대명호텔앤리조트(대표 최주영), Ericsson-LG(CEO 패트릭 요한슨), 홍천군(군수 허필홍)과 27일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비발디파크에서 5G 기반 친환경 스마트 리조트·테마파크·관광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5G 기반 친환경 스마트 리조트·테마파크에는 LG유플러스의 5G 네트워크와 Ericsson-LG의 IoT 플랫폼을 기반으로 AI, IoT, 에너지 절감, 자율주행 등 다양한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사업장의 효율적인 운영과 동시에 고객의 안전을 확보하고 편의성을 강화할 계회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유플러스는 강원도 홍천군 비발디파크에서 세계 최초로 ▲스마트 수질 모니터링 서비스 ▲지능형 CCTV 익사방지 서비스 ▲지능형 CCTV 스키어 이상행동 감지 서비스 등을 실증할 예정이다.

스마트 수질 모니터링 서비스는 수질을 측정하는 IoT 레이저 센서를 통해 실시간 온천 및 수영장의 수질 오염 수준을 확인할 수 있다. 세균, 이물질 등 오염 발생 시 즉시 관리자가 확인하고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 수질 오염으로 인한 고객 피해를 최소화 해준다.

지능형 CCTV 기반 행동 감지 서비스는 수영장·스키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을 돕는다. 익사 방지 서비스의 경우, 수영장 물속에 설치된 지능형 CCTV가 일정시간 움직임이 없는 고객을 감지하면 알람이나 경고등을 통해 안전관리 요원에게 위급상황을 알려준다. 스키어 이상행동 감지 서비스는 스키장 슬로프에 앉아있거나, 쓰러짐, 이탈 등 위험한 행동을 하는 고객을 감지해 관리자에게 알려줘 스키장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새로운 서비스, 대명그룹이 추진하는 신규 사업장에 확대

이 외에도 ▲쓰레기를 자동 압축하고 적재량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IoT 태양광압축 쓰레기통’ 서비스 ▲자녀와 노약자의 실내·외 위치를 알려주는 ‘스마트 위치 추적 서비스’ ▲고화질 영상과 음성통화가 가능한 ‘IoT헬맷’ ▲거리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는 ‘LTE 무전기’ ▲객실 내 재실감지 센서를 통한 ‘스마트 체크인·아웃’ 등의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향후 새로운 서비스를 지속 발굴해 대명그룹이 추진하는 신규 사업장에도 확대할 계획이다.

Ericsson-LG는 홍천군과 함께 강원도 4차산업혁명촉진 특화사업에 발맞춰 홍천 지역상권과 연계된 Mobility as a Service, 수소연료전지, 태양광 등 차세대 에너지원을 활용한 자연친화적 사업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관광객의 이동경로나 소비행태를 빅데이터화해 분석하는 솔루션도 개발하기로 했다.

현준용 LG유플러스 IoT·AI부문장(전무)은 “대명그룹·홍천군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앞선 5G 네트워크, AI, IoT 등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이를 통해 방문객들은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스마트 리조트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패트릭 요한슨 Ericsson-LG CEO는 “5G는 서비스 사례 중심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는 지방정부·통신산업·전통산업 간의 협업을 모범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생각하며, 앞으로 더 많은 기회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필홍 홍천군수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비발디파크 관광객 연 450만명에게 홍천군의 지역상권을 연계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며 “더불어 협약에 참가한 모든 회사들과 상생할 수 있도록 지역자원 연계 등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