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외환거래 기업 고객 대상 ‘2019 환율 전망 세미나’ 열어
우리은행, 외환거래 기업 고객 대상 ‘2019 환율 전망 세미나’ 열어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8.11.2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은 지난 23일 서울시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주요 외환거래 기업고객 120명을 초청해 ‘2019년 환율 전망 세미나’를 가졌다. <우리은행>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우리은행은 지난 23일 주요 외환거래 기업고객 120명을 초청해 ‘2019년 환율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9번째로 열린 이번 환율 전망 세미나에서는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와 주요국 통화정책 차별화 등 거시 금융환경에 대한 전반적인 이슈를 점검하고, 2019년 환율과 금리를 전망하는 시간을 가졌다.

1부에서는 민경원 우리은행 자금시장그룹 선임연구원이 2019년 외환시장 이슈를 짚어보고 주요 통화 환율에 대해 전망했다. 민 선임연구원은 “미국의 약 달러 정책 재추진과 글로벌 교역증가가 수출 경기 회복으로 이어져 원화 강세 압력이 가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2부에서는 윤여삼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 채권파트장이 2019년 주요 경제지표를 분석하고 금리 전망을 발표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환율과 금리 전망 세미나에 대해 수출입 중소기업들의 만족도가 높다”며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경영과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