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마일리지로 렌터카나 빌려볼까
대한항공 마일리지로 렌터카나 빌려볼까
  • 노철중 기자
  • 승인 2018.10.30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럭셔리 여행상품·다양한 로고상품 구매…색다른 마일리지 활용법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내년부터 일부 항공 마일리지 소멸이 시작된다. 대한항공은 2008년 마일리지 유효기간 제도를 도입한 바 있으며, 2008년 7월 1일 이후 적립된 미 사용 마일리지는 2019년 1월 1일부터 소멸된다.

이에 따라 마일리지 사용에 대한 여행객들의 관심이 어느 때 보다도 높은 상황이다. 하지만 그리 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생각보다 더 다양하고 색다른 마일리지 소진처가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잘 알려진 항공권 구매나 좌석 승급 외에도 마일리지로 럭셔리한 여행상품이나 국내외에 위치한 호텔 예약도 가능하다. 또한 렌터카를 빌릴 수 있고 소액 마일리지로 여러가지 로고 상품도 구매할 수 있다. 좀 더 독특하고 매력 있는 방법으로 항공 마일리지를 사용해보면 어떨까?

KALPAK 마일리지 투어 소개 홈페이지 화면.대한항공
KALPAK 마일리지 투어 소개 홈페이지 화면.<대한항공>

럭셔리 여행 패키지, L.A. 호텔도 마일리지로…

항공 마일리지라고 해서 보너스 항공권 구매에만 마일리지를 쓰라는 법은 없다. 마일리지로 여행 패키지 상품을 구매할 수도 있고, 호텔도 예약하고 머무를 수 있으며, 렌터카도 빌릴 수 있다. 소액 마일리지로 다양한 로고 상품도 구매 가능하다.

가장 먼저 항공권과 숙박, 현지 여행비까지 모두 포함된 마일리지 투어 상품에 마일리지를 사용해보는 것은 어떨까? 대한항공은 홈페이지의 ‘보너스 항공권 추천 여행지’ 메뉴에서는 14일 이내 보너스 항공권을 사용할 수 있는 여행지 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특히 대한항공은 한진관광과 연계해 칼팍이라는 고품격 여행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마일리지로도 이 여행상품 구매가 가능하다. ‘스카이패스 마일리지를 가장 후회없이 사용하는 방법’이라는 광고 문구를 선보이는 칼팍 마일리지 투어는 말 그대로 어떻게 하면 럭셔리하게 관광상품에 마일리지를 쓰는지 제대로 보여주는 상품이다.

다른 여행상품에서는 좀처럼 접하지 못했던 동남아, 일본, 대양주, 유럽 등의 차별화된 목적지는 물론 평소 만나기 어려운 명사와의 여행이나 색다른 테마가 있는 여러 맞춤형 여행상품들이 줄이어 기다리고 있다. 고품격 호텔과 톱 클래스 레스토랑은 기본이다. 예약상담 단계에서부터 고객이 선호하는 비행기 좌석을 사전에 파악해 좌석 배정을 진행하고, 일반석 탑승객은 프레스티지 수속 카운터, 프레스티지석 탑승 고객은 차상위 수속 카운터에서 서비스를 받게 된다. 인천공항 라운지는 무료로 제공된다.

항공권을 미리 구매해 놓고 여행 계획도 따로 세워 뒀다면, 마일리지를 이용해 호텔만 이용해 보는 것은 어떨까? 대한항공은 최소 1만5000마일부터 최대 3만2000마일을 이용해 국내·외 유수의 호텔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국내에 위치한 제주KAL호텔, 서귀포KAL호텔, 그랜드하얏트인천은 물론 하와이의 와이키키리조트호텔, L.A.에 위치한 인터컨티넨탈 로스앤젤래스 다운타운 등 세계적 호텔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인터컨티넨탈 로스앤젤레스 다운타운의 경우 L.A.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총 73층, 높이 1099피트(약 335미터)에 달하는 윌셔 그랜드 센터에 위치하고 있다. 로비는 70층에 위치해 투숙객들은 L.A. 금융 중심가의 스카이라인과 아름다운 야경을 만끽하면서 체크인을 하게 되는 독특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또한 연회장에는 정원이 내려다 보이는 유리문을 장착해 다른 호텔에서 찾아 볼 수 없는 특별함을 더하는 동시에, 객실에는 개폐식 창문을 장착해 투숙객들이 L.A.시의 환상적인 날씨도 만끽할 수 있다.

제주도를 찾을 일이 있다면, 마일리지를 공제해 렌터카를 빌려보는 것도 좋다. 대한항공은 한진렌터카와 함께 ‘마일로 렌터카’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대한항공은 마일리지를 이용해 라운지 이용, 초과 수하물이나 특수 수하물 요금을 지불할 수도 있다. 또한 소액 마일리지로 구매할 수 있도록 로고 상품도 확대하고 있다. 기존에 없던 사랑이/환경이 키 링(Key Ring), 캐리어 스티커, 여행용 파우치 세트, 텀블러 등 소액 마일리지 소진처를 다각화하고 있다.

L.A. 중심가에 위치한 윌셔 그랜드 센터 전경.대한항공
L.A. 중심가에 위치한 윌셔 그랜드 센터 전경.<대한항공>

홈피에서 마일리지 좌석 상황 꼼꼼히 확인 필요

마일리지를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곳은 바로 항공권 구매다. 일반석, 프레스티지석, 일등석 등 좌석 등급에 맞게 마일리지를 공제하고 보너스 항공권을 구매해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특히 대한항공의 경우 마일리지를 공제하는 보너스 항공권은 장거리 노선, 그것도 비즈니스 클래스 이상의 프리미엄 좌석에 사용할 때 그 빛을 발한다. 비슷한 거리의 노선을 운영하는 다른 외국 항공사들의 공제 마일리지를 보면 그 차이를 쉽게 알 수 있다.

대한항공의 경우 인천-파리 보너스 항공권을 구매하려면 일반석 7만(평수기)~10만5000(성수기)마일, 비즈니스석 12만5000(평수기)~18만5000(성수기)마일을 공제하면 된다. 그러나 에어프랑스의 경우 일반석 8만~11만2000, 비즈니스석 18만~27만 마일을 각각 공제한다.

이는 델타항공도 마찬가지다. 인천~애틀란타 노선의 보너스 항공권 구매의 경우 대한항공은 파리 노선과 마찬가지인 일반석 7만~10만5000, 비즈니스석 12만5000~18만5000마일을 공제하지만, 델타항공의 경우 일반석 11만3000~14만3000, 비즈니스석 25만9000~46만마일까지 공제한다.

좌석 승급도 적극 고려해 볼만하다. 마일리지를 공제하고 일반석 항공권을 비즈니스 석으로, 비즈니스 항공권을 일등석으로 1단계 승급할 수 있다. 단, 성수기에는 평수기보다 더 많은 마일리지가 필요하니, 가능하면 평수기에 사용하는 것이 알뜰하게 쓸 수 있다. 다만 마일리지 항공권 구매 수요가 높아 원하는 날짜와 항공편의 보너스 좌석을 구매하기는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또한 항공사들은 ‘영업비밀 유지’ 차원에서 보너스 항공권 가능 구매 좌석을 구체적으로 밝히고 있지 않다.

그렇지만 계획성 있게 미리 준비하면 마일리지 사용도 한결 편리해진다. 마일리지 좌석 경쟁이 높은 만큼, 일찍 예매를 시도하면 보너스 항공권을 구할 수 있는 기회도 커진다. 또한 대한항공의 경우 시즌별, 요일별, 노선별 탑승 자료를 세밀하게 분석하는 한편, 가능한 더 많은 보너스 항공권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홈페이지를 통해 보너스 좌석 상황을 안내하고 있는데, 홈페이지 내의 ‘보너스 좌석 상황 보기’ 메뉴를 이용하면 361일 이내의 좌석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마일리지 부족시 가족 합산 제도 이용 가능

그런데 마일리지가 좀 부족해 항공권이나 여행상품, 호텔 등 다양한 마일리지 소진 상품들을 이용할 수 없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때는 ‘가족 마일리지 합산 제도’를 이용하면 된다.

대한항공의 경우 가족끼리 별도 수수료 없이 가족 마일리지 합산 및 양도가 가능해 유리하다. 하지만 가족이 아닌 제 3자에게 마일리지를 양도할 수 없다. 반면 일부 외국 항공사의 경우 제3자에게 마일리지를 양도하는 제도가 있지만 상당한 금액의 수수료가 부과된다.

가족 마일리지 합산은 부족한 마일리지만큼 가족의 마일리지를 합산해 보너스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제도다. 가족 마일리지 합산은 회원 본인을 포함, 5인까지 가능하다. 합산 시 회원 본인의 마일리지는 모두 소진된다. 양도, 합산이 가능한 가족 범위는 배우자, 자녀, 부모, 형제자매, 조부모, 손자녀, 배우자의 부모, 사위 며느리까지다.

단, 가족 마일리지 합산 제도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가족 등록을 반드시 해야 한다. 가족 등록 신청서와 가족 증빙 서류를 준비해 홈페이지, 지점, 팩스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