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0 17:54 (화)
"최정우 회장 등 포스코 임직원 27명 부당노동행위 고소"
"최정우 회장 등 포스코 임직원 27명 부당노동행위 고소"
  • 금민수 기자
  • 승인 2018.10.23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금속노조, '포스코 현장상황보고와 부당노동행위 고소' 기자회견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포스코 현장상황보고와 부당노동행위 고소 기자회견에서 이정미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포스코 현장상황보고와 부당노동행위 고소 기자회견에서 이정미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금민수 기자] 23일 오전 정의당과 전국금속노동조합 포스코지회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포스코 현장상황보고와 부당노동행위 고소’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포스코는 노조를 막기 위해서라면 무슨 짓도 서슴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포스코는 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대정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장은 “지난달 17일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설립된 이후 최정우 회장은 언론을 통해 수차례 노조와 대화에 나서겠다고 했지만 거듭되는 요청에도 한 번도 대화에 나선 적이 없다”며 “회사에서 이뤄지는 부당노동행위는 과거 80년대를 연상시킨다”고 밝혔다.

권영국 법률자문단 변호사는 “노조를 와해시키기 위해 관리자를 조직적으로 동원한다는 징후가 여러 곳에서 발견됐다”며 “관리자들을 조직적, 체계적으로 동원해 노조 가입 탈퇴를 종용하거나 특정노조로의 가입을 협박하고 있는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권 변호사는 “대기업에서 전사적으로 노무팀이 이런 작당을 벌인다는 것을 도저히 믿을 수 없다”며 “검찰은 즉각 수사에 착수하고 고용노동부 역시 즉시 특별근로감독에 돌입해달라”고 요구했다.

정의당과 금속노조는 이날 최정우 회장을 비롯해 27명의 임원과 관리자에 대해 부당노동행위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