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06:42 (일)
최태원 회장 “딥체인지 주체는 사람, 딥체인지 핵심은 기술"
최태원 회장 “딥체인지 주체는 사람, 딥체인지 핵심은 기술"
  • 이경원
  • 승인 2018.10.19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SK CEO 세미나' 열려...'New SK' 위한 사회적 가치 실천 모색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9일 제주에서 열린 ‘2018 CEO세미나’에서 사회적 가치 추구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하는 방법론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SK>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SK그룹 CEO가 총 출동한 가운데 17일부터 19일까지 2박3일 간 제주 디아넥스 호텔에서 'New SK를 위한 딥 체인지(Deep Change) 실행력 강화”를 주제로 ‘2018 CEO 세미나’를 열었다.

올해 CEO 세미나에서는 최태원 회장이 3년째 강조하고 있는 사회적 가치의 실행 방안에 대해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최 회장과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관계사 CEO와 임원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 가치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 방안에 대해 집중 토론했다.

최 회장을 비롯한 그룹 최고 경영진은 비즈니스 모델 혁신 방안을 논의하는 세션의 사회를 직접 맡았다. CEO들과 함께 각 관계사가 처한 장애 요인과 시사점을 공유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면서 실질적인 문제 해결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이끌었다.

SK는 “SK CEO들이 2박3일 간의 CEO 세미나를 통해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딥체인지 실행력을 더욱 강화시켜 나가야 한다는데 공감했다”며 “사회적 가치 창출 실행력 제고, 비즈니스 모델 혁신 가속화, HR제도 및 연구개발(R&D) 시스템 개선 등을 지속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SK 기업문화 ‘사회적 가치 경영’ 축 세워야

토론에 앞서 최태원 회장은 그동안 강조해 온 ‘딥체인지’의 중요한 방법론이 사회적 가치 추구 경영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는 사회와 고객으로부터 무한 신뢰를 얻을 수 있는 기반일 뿐 아니라 이제는 경제적 가치 이상으로 기업의 전체 밸류를 높일 수 있는 핵심 요소”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SK그룹 전 구성원이 참여 주체가 되어야 진정한 변화와 혁신이 뒤따른다"며 "사회적 가치 추구를 SK 기업문화의 중요한 축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SK가 추구해야 할 사회적 가치는 일반공중(General Society) 뿐만 아니라 고객, 주주, 구성원 등 모든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극대화하는 것”이라며 “모든 이해관계자를 함께 만족시키는 사회적 가치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어야 지속 성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세미나의 주제와 관련 깊은 ‘실천’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최 회장은 “SK CEO들이 딥체인지의 필요성에는 모두 공감하고 있는 만큼 이제는 딥체인지를 할 수 있는 방법론을 치열하게 고민하고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사회적 가치를 실천할 시점에 와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어 “그동안 우리가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였거나, 지속 가능하고 경쟁력이 있다고 스스로 믿고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바꾸고 혁신하는 것이 딥체인지의 출발점”이라며 “사회적 가치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하루빨리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첫날 오프닝 스피치에서 “사회적 가치 추구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하는 기업이 경영 성과와 투자 유치 측면에서 경쟁 우위에 있다는 것이 글로벌 트렌드로 확인되고 있다”며 “SK가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경제적·ž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경영을 한시라도 빨리 내재화할 수 있도록 실행력을 제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CEO 고민유형 3가지로 나눠 BM 혁신 가속화 논의

SK그룹 수뇌부는 비즈니스 모델 혁신 방안을 각 관계사가 처한 상황과 CEO의 고민 유형으로 나눠 토론했다.

▲기존 비즈니스 모델의 글로벌 성장과 대규모 투자 리소스 확보 방안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성장사업 실행력 제고를 위한 선택과 집중 방안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의 진화를 위한 비즈니스 모델 디자인 방안 등 3개 세션으로 나눴다.

기존 비즈니스 모델의 글로벌 성장과 투자 리소스의 효율적 확보 방안으로 ▲글로벌 파트너링 대상과 시기의 정교한 선택 ▲리소스 조달 방안의 고도화 ▲글로벌 핵심 인재 육성 등을 제시하면서 세부적인 방법론을 고민했다.

또한 기존 사업과 신규 성장사업의 경쟁력과 실행력 제고를 위해서 기업경영 과정에서 체득한 경험담을 제시하기도 했다.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의 선택과 집중 ▲그룹과 관계사 간 자산 공유 등 협력 극대화 ▲시장과 고객에 대한 관점 전환 ▲조직과 구성원의 자발적 참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진화하기 위한 디자인 방안을 논의하는 세션은 최 회장이 직접 진행을 맡았다. SK 경영진은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장애가 되는 요소를 제거하고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는 대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뒤 ▲조직과 인력의 효율적 변화 관리 ▲리더십의 획기적인 변화 등이 선행돼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R&D 시스템 개선으로 기술 리더십 확보해야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위한 HR제도 및 연구개발(R&D) 시스템 개선 방안도 논의했다.

최 회장은 “딥체인지를 이끄는 주체는 결국 사람(인재)이고 딥체인지의 핵심은 ‘기술’에 있는 만큼, 일하는 방식의 혁신이라는 차원에서의 HR제도 개선과 기술 기반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 시스템의 획기적인 개선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CEO들은 첨단기술의 중요성이 커지고 변화 속도가 빨라지는 상황을 고려해 그룹과 관계사의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해 기술 기반 리더십을 키워 나가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또 에너지·화학, ICT, 반도체 분야에서 집중적으로 육성해야 할 핵심 기술과 비즈니스 혁신에 공통적으로 요구되는 기술 등 R&D 수요를 정밀하게 파악하고, 특히 융복합 가속화 트렌드에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