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재간접투자 헤지펀드 설정액 1500억원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 재간접투자 헤지펀드 설정액 1500억원 돌파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8.10.1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만든 '미래에셋퇴직연그베스트펀드컬렉션'이 설정액 2000억원을 돌파했다.<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다양한 헤지펀드에 재간접으로 투자하는 미래에셋스마트헤지펀드펀드셀렉션이 출시 1년만에 설정액 15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미래에셋자산운용>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다양한 헤지펀드에 재간접으로 투자하는 미래에셋스마트헤지펀드펀드셀렉션이 출시 1년만에 설정액 1500억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17일 기준 KOSPI지수가 연초 이후 13.06% 하락한 반면 미래에셋스마트헤지펀드셀렉션는 2.87% 성과를 기록했다. 설정이후 수익률도 8%를 넘는 등 시장 변동성에도 안정적인 모습이다.

편입 대상 펀드는 국내 설정된 운용규모 300억원 이상, 설정 된 지 1년 이상 지난 헤지펀드 가운데 정량 및 정성평가와 실사 등을 거쳐 우수 펀드를 선별한다. 이후 투자전략별 배분과 리스크관리 원칙에 따라 최종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

편입 펀드는 집중도를 높이고 투자전략은 롱숏, 채권차익거래, 메자닌, 이벤트 드리븐 등으로 다변화해 다양한 시장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관리한다.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투자펀드의 위험요인이 감지되거나 전략 배분 조정이 필요한 경우 리밸런싱을 진행한다.

그 동안 다양한 펀드를 통해 재간접펀드 운용 역량을 키워온 미래에셋은 글로벌 국가배분, 자산군별 배분에서 섹터 배분까지 다양한 유형의 공사모 펀드에 대한 트렉 레코드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재간접 헤지펀드를 운용하며 다양한 펀드평가 툴을 구축하는 등 경쟁력 있는 사모펀드 투자 유니버스를 쌓아왔다.

6월말 자산운용보고서에 따르면 투자전략별로 선별한 업계 헤지펀드 10여개를 5~13% 수준으로 고르게 편입하고 있다. 전략에 대한 분산투자를 통해 설정 이후 연환산 변동성도 4%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국내채권혼합형 유형평균과 유사한 수치로 동기간 KOSPI 변동성은 14% 수준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미래에셋스마트헤지펀드셀렉션는 최소 가입금액이 500만원으로 그 동안 투자 매력에도 개인투자자들의 접근성이 떨어진 헤지펀드 투자 수요를 흡수해 그 규모가 지속적으로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