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20 13:24 (월)
기업은행 파견·용역직, 자회사 전환 정규직화 반대 대규모 집회
기업은행 파견·용역직, 자회사 전환 정규직화 반대 대규모 집회
  • 강민경 기자
  • 승인 2018.07.18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민 정의당 서울시당 위원장 "자회사 모델은 문재인 정부의 노동자 권리 지켜주겠다는 정규직화 아니다"
민주노총공공연대와 전국시설관리노동조합이 18일 기업은행 본사 앞에서 기업은행의 일방적인 비정규직-자회사 전환 강행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민주노총공공연대
민주노총공공연대와 전국시설관리노동조합이 18일 기업은행 본사 앞에서 기업은행의 비정규직-자회사 전환 강행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민주노총공공연대>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IBK기업은행이 추진 중인 ‘비정규직(파견·용역직)-정규직 전환 작업’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민주노총공공연대와 전국시설관리노동조합은 18일 기업은행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기업은행의 일방적인 비정규직-자회사 전환 강행을 비판했다. 이날 집회에는 정의당 김종민 서울시당 위원장, 중구시민연대 김재동 상임대표, 기업은행 비정규직 경비직군 및 시설관리직군 직원들 200여명 등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기업은행 측이 비합리적인 절차 및 처우개선 방안 등을 강압적으로 내세우며 밀어붙이기식 정규직 전환을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기업은행이 자회사 정규직으로 일괄 전환하는 작업을 일방적으로 밀어부치고 있다는 점을 가장 큰 문제로 지적하며 노동부 재조사를 촉구했다.

전국시설노조 이진희 위원장은 공동대회사에서 “이번 기업은행 자회사 강행 문제는 기업은행 만이 아닌 전국 용역·파견 노동자 전체의 문제”라며 “무늬만 자회사로 탈바꿈하는 것은 결국 메이저 용역이 되는 데 그칠 뿐이니 노동부는 이 모든 사실을 재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업은행 근로자대표단 배재환 간사(공공연대 서울경기지부 기업은행지회장)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김도진 은행장이 ‘자회사를 통해 정규직 전환을 완료하겠다’는 발언에서 알 수 있듯 처음부터 사측은 ‘자회사 전환’으로 답을 정해 놓고 거기에 짜맞추기를 하고 있다”며 “모회사의 직접 고용을 원하는 것도 아니고 모회사의 무기계약직을 원할 뿐인데 사측은 불합리한 처우가 깔린 자회사 고용만을 고집하며 합의 절차도 입맛대로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정치권 인사들도 기업은행 측의 ‘자회사 전환’ 방식이 노동자 계층 간 차별을 없애야 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공공기관 정규직화’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비판했다.

정의당 김종민 서울시당 위원장은 “기업은행을 비롯한 공공기관 내에 ‘자회사직’이라는 특이한 형태의 직군이 계속 생겨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정규직화라는 것은 국제적인 노동 규약 수준에 근거해 비정규직과 정규직 간 간극을 좁혀 노동자의 권리를 지켜주자는 의미인데 자회사 모델로는 가능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노동자들의 반대와 투쟁에도 불구하고 기업은행 측이 일방적으로 자회사 모델을 추진하는 배경은 기업은행이 사내 유보 자금을 풀지 않기 때문이며, 결국 이것은 기업은행이 탐욕을 지키기 위해서 얼마 되지 않는 노동자들의 권리를 빼앗아 차별을 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기업은행은 지난해 9월 은행권 최초로 파견·용역 근로자(6개 이상의 직군 2000여명)를 대상으로 정규직화를 추진한다고 밝히며 노동계 안팎의 호평을 받았으나, 노사간 합의 과정에서 “기업은행이 모회사 직고용과 자회사 간접고용 두 가지 방안 가운데 직고용은 처음부터 접어두고 자회사로의 고용만 노동자 대표들에게 반강제적으로 시도하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파열음이 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