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장관, 통신 3사 CEO 간담회...세계 최초 5G 상용화 민·관 협력 의지 다져
유영민 장관, 통신 3사 CEO 간담회...세계 최초 5G 상용화 민·관 협력 의지 다져
  • 이경원 기자
  • 승인 2018.07.17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세 번째 회동...유 장관 "사업자간 '최초 경쟁' 지양" 당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매리어트 파크센터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통신3사 CEO간담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하현회 LGU+ 부회장, 황창규 KT 회장, 유영민 장관, 박정호 SKT 사장.<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7일 서울 여의도 매리어트 파크센터에서 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 논의를 위해 통신3사 CEO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황창규 KT 회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LG유플러스 대표로 선임된 하현회 부회장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1월 5일과 2월 27일에 이은 세 번째 간담회다. 앞서 유 장관과 이통 3사 CEO는 세계 최초 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위한 민·관 협력의 의지를 다졌다.

지난달 이통 3사는 주파수 경매를 끝내고 장비 사업자 선정을 앞두고 있다. 5G에 활용될 주파수는 오는 12월 공급된다.

이번 3차 간담회는 지금까지 5G 상용화를 위해 노력해 온 각 사의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계획에 대해 중간 점검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모두 발언에서 유 장관은 “필수설비 제도 개선이나 취약계층 요금감면 시행, 로밍요금 인하, 25% 요금할인, 주파수 경매를 비롯해 최근 새로운 요금제 출시까지 통신비 절감 대책에 통신사가 협조해준 것을 고맙게 생각한다”며 “오늘 간담회는 5G 상용화 과정에서 정부가 할 일, 민간이 할 일을 짚어보고 5G를 완성해가기 위한 점검의 의미”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대한민국이 세계 최초가 되는 ‘Korea 5G Day’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서는 사업자간 '최초 경쟁'을 지양해야 한다"며 “5G 상용화 시장 선점 효과를 관련 업계도 누릴 수 있도록 동반 성장과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5G 시대에 가계통신비를 절감하기 위해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통신3사 CEO는 5G 상용화를 위해 각오를 다지는 한편, 정부 차원의 지원이 강화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황창규 KT 회장은 “5G 투자는 많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며 “세금 혜택이나 망 중립성 정책 등 업계 어려움 해소에 나서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5G 망 투자 뿐만 아니라 5G 생태계를 확장하는데 있어 정부와 사업자의 공동 협력이 중요하다"며 정부가 생태계 조성에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3사 CEO는 5G 장비 도입 시 조세 감면, 부과세 환급 등 기업의 투자 비용이 최소화 될 수 있는 법제화가 검토돼야 한다는 의견도 내놨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하현회 부회장의 LG유플러스 대표로서 첫 출근이었다. 원래는 ㈜LG 부회장으로 선임된 권영수 부회장이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하 부회장의 의지로 참석자가 변경됐다.

하 부회장은 “통신업체 CEO로서 대한민국이 그동안 주도해온 통신업계 선도를 지속적으로 리딩할 수 있는 모멘텀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내년 초 5G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기업으로서 당연히 일정에 맞춰 상용화 하고 단말기 개발 등을 통해 서비스가 4G 이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