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1 20:36 (수)
최정우 회장 후보 "포스코에 러브레터를 보내주세요"
최정우 회장 후보 "포스코에 러브레터를 보내주세요"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8.07.1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50년 각계각층 의견 듣고 시작하겠다"며 100년 기업 향한 국민의 애정어린 제안 당부

[인사이트코리아=조혜승 기자]

<포스코>

포스코가 새로운 50년 출발에 앞서 대내외 이해관계자와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며 혁신에 시동을 걸었다.

최정우 회장 후보를 새로운 선장으로 맞이하는 포스코는 100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기 위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사내 임직원뿐만 아니라 지역주민, 주주, 고객사, 공급사 등 이해관계자와 사외 각계각층의 다양한 제안을 혁신 계획에 반영함으로써 변화와 개혁의 원동력으로 삼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최정우 회장 후보는 오는 12일부터 포스코 및 각 그룹사 홈페이지, 미디어채널 ‘포스코뉴스룸’ 및 사내 온라인채널 ‘포스코투데이’ 등을 통해 포스코의 미래 개혁과제를 수립하기 위한 대내외 의견 수렴에 나설 예정이다.

최 회장 후보는 ‘포스코에 Love Letter를 보내 주세요’란 제목의 글에서 “국민의 사랑을 받아 성장해 온 포스코가 지난 50년 간 이룬 성과는 포스코 임직원은 물론 지역주민, 주주, 고객사, 공급사 등 이해관계자들의 도움 덕분”이라며 “새로운 50년, 세계 최고의 100년 기업을 향해 함께 나아가고자 한다. 50년 여정의 첫 걸음을 떼기 전에 주주, 고객사, 공급사, 포항, 광양 등 지역주민은 물론 국민들로부터 애정어린 제안과 충고를 듣고, 새롭게 출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포스코를 사랑하는 사람은 누구나 실명 또는 익명으로 포스코의 발전을 위한 제안, 건전한 비판 등을 포스코 및 그룹사 홈페이지를 방문해 제시하거나, 이메일을 통해 전달할 수 있다. 제출된 의견 수렴과 종합 분석은 외부 전문가와 함께 포스코경영연구원에서 담당한다.

포스코는 오는 9월 말까지 대내외 의견을 종합해 최정우 회장 후보 취임 100일 시점에 개혁 과제를 발표하고 강력히 실행해 나갈 방침이다.

최정우 회장 후보는 사내외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해 지난 50년의 성공을 이어 받아 새로운 시대와 미래 세대를 위한 새로운 포스코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후보.<뉴시스>

다음은 최정우 회장 후보가 올린 러브레터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포스코 회장 후보 최정우입니다.

포스코 회장 후보로 선정되어 무한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낍니다.

포스코는 50년전 국가 산업 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좋은 철로 나라를 이롭게 한다’는 ‘제철보국(製鐵報國)’의 정신으로 자원도 기술도 자본도 없는 무(無)의 상태에서 제철업을 일으키고,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철강사로 성장했습니다.

지난 50년 간 이루어온 성과는 국민 여러분의 성원과 지역사회의 도움, 주주, 고객사, 공급사 등 이해관계자의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이제 새로운 50년도 여러분과 함께 세계 최고의 100년 기업을 향해 나아가고자 합니다. 50년 여정의 첫 걸음을 떼기 전에 주주, 고객사, 공급사, 포항, 광양 등 지역주민은 물론 모든 국민들로부터 애정어린 말씀을 듣고, 새롭게 출발하고자 합니다.

포스코가 고쳐야 할 것, 더 발전시켜야 할 것 등 건전한 비판에서 건설적 제안까지 모든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어떤 의견도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러브 레터(Love Letter)’는 포스코에 대한 사랑으로 간직하겠습니다. 나아가 취임 100일이 되는 시점에 여러분의 의견을 종합하고 반영한 구체적인 개혁 과제를 발표하고, 실행에 옮기겠습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이메일(loveletter@posco.com) 또는 온라인 시스템(아래 ‘의견등록’ 버턴 클릭)을 이용해 실명 혹은 익명으로 자유롭게 의견을 등록해 주시면 됩니다.

포스코가 앞으로도 변함없이 국가와 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국민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격려와 응원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