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5-24 17:08 (목)
중소기업 중심 경제구조 전환 주도 홍종학 벤처기업부 장관
중소기업 중심 경제구조 전환 주도 홍종학 벤처기업부 장관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8.05.02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늘리기 ‘특명’ 받고 현장 속으로
홍종학 장관은 중소기업을 통한 일자리 늘리기에 힘을 쏟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조혜승 기자]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과제인 일자리 중심 정책을 수행하는 핵심 부서인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의 수장 홍종학 장관. 그는 국회의원을 지내며 재벌개혁을 주창한 진보 경제학자 출신이다. 그는 문재인 정부 경제 핵심 전략인 혁신성장, 일자리 소득주도 성장, 공정경제를 현장에 접목하고 있다.

홍 장관은 관치에서 벗어나 민간 시장이 주도하고 정부가 후원하는 방식으로 정책 방향을 수정했다. 벤처 생태계,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그동안 그가 내놓은 정책 중심에 민간이 자리하는 배경이 됐다.

그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된 후 선 시장 주도 후 정부 지원, 일자리 중심 정책, 상생으로 혁신 유도 정책 등을 추진했다. 그는 일자리를 창출한 기업을 우대하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 및 영세기업의 부담 완화에 나섰다.

그가 추진한 벤처창업시장 정책의 경우, 민간 투자 후원 방식의 모태펀드 운용과 투자 규제 네거티브화 등 창업 및 벤처 생태계로 개편하는 내용이 골자다. 공정경제를 위해 징벌적 손해배상 확대, 입증책임 전환 등 기술탈취 근절을 추진하고 민간의 자율적 상생 혁신 모델을 구축하기도 했다.

청와대 헌법개정안에 ‘상생’ 조항 추가

홍 장관은 청와대가 발표한 헌법개정안의 경제민주화 조항에 상생 개념을 추가하며 명문화를 주도했다고 한다. 현행 헌법은 ‘경제주체 간 조화를 통한 경제민주화’를 규정하고 있는데 홍 장관이 상생 개념을 새롭게 도입하면서 중소기업 중심의 정책 수립이 가능하도록 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양극화를 해소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공동 이익과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그의 신념으로 해석된다.

홍 장관은 지난 1년간 중기부 안팎의 정책 정비가 마무리됐다고 판단하고 남은 기간 동안 성과를 내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한다. 중소기업 중심 개방형 혁신국가 건설을 위한 성과 창출을 추진해 중기부를 구글처럼 혁신하는 학습조직으로 탈바꿈하겠다는 것이다.

홍 장관은 중소기업 R&D 혁신 방안, 중소기업 제품 공공구매 혁신방안과 7전8기 재도전 활성화 대책과 중소기업의 협업 활성화 방안을 향후 계획으로 잡고 일자리와 소득 주도 성장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홍 장관은 지난 1년간 3가지 방향성 아래 정책 정비를 추진했다. 첫째, 민간 시장이 주도하고 정부가 후원하는 방식으로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일자리 정책 개편이다. 동시에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합심해 혁신과 생산성을 높이는 상생으로의 혁신을 유도하고자 했다.

둘째, 현장소통 강화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홍종학 장관은 전국 어디든 간다’는 원칙 아래 현장과 소통을 강화했다. 3일에 1번씩 수요자와 고객의 뜻을 파악하고 정책 개편에 반영하는 현장중심 행정을 구현한 것이다. 같은 맥락으로 중소기업 정책을 민간의 시각에서 혁신하기 위해 ‘중소기업 정책기획단’을 발족해 현장 목소리를 듣고자 했다.

예컨대 그는 현장에서 건의된 85건 중 46건을 개선했으며 33건은 문제 해결 과정에 있다고 한다. 그가 38회 현장을 방문할 경우 25회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 어려움을 돕기 위한 소통에 주력했다.

마지막으로 업무 혁신이다. 홍 장관은 누구나 참여하는 수평적 소통 채널인 ‘주니어보드’ ‘원클릭 줄이기 보고서’를 도입해 업무개선을 유도했다. 조직문화, 인사제도, 정책 어젠다 등 조직혁신을 논의하는 실무자 혁신제안 조직, 외형 치장 등 형식보다는 정책 내용에 집중토록 표준 양식을 도입하는 등 업무성과 중심으로 개편했다. 이를 위해 개방형 인사를 수혈하며 정책공유회 운영, 다면평가 확대, 신설 직위의 50% 이상의 외부공모 등을 실시했다. 여기에 일, 가정 양립을 위해 개인별 연가일수 100% 소진 의무화, 근무시간 자율설계 권장 등을 추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