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싱가포르 전력청에 케이블 독점 공급 계약
LS전선아시아, 싱가포르 전력청에 케이블 독점 공급 계약
  • 민보름 기자
  • 승인 2018.04.2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금 6700만 달러로 사상 최대 규모...기술력 ·가격경쟁력 인정받아
베트남 소재 LS-VINA 케이블 생산 공장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소재 LS-VINA 케이블 생산 공장.<LS전선아시아>

[인사이트코리아=민보름 기자]LS전선아시아의 베트남 자회사인 LS-VINA가 6월부터 싱가포르 전력청에 22kV 전력 케이블을 2년간 독점 공급한다.

총 계약금액은 6700만 달러로 약 724억원 수준이다. 이는 베트남 전력 케이블 수출 사상 최대 규모다. LS전선아시아는 이번 계약이 지난해 자사 매출 4037억원의 18%에 달한다고 밝혔다.

LS-VINA가 공급하는 케이블은 싱가포르 전역에 있는 공장, 빌딩 지역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노후 케이블을 대체하게 된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내수 전력 케이블 시장 점유율 24%로 1위를 달리고 있다. 품질을 중시하는 싱가포르와 체결한 공급 계약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그동안 쌓아온 기술력과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신뢰를 쌓은 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S전선아시아는 사업 확장을 위해 올 상반기까지 중전압(MV) 케이블과 부스덕트(Bus Duct) 설비 투자를 완료하고, 내년 초엔 전선 소재인 구리 선재 생산 설비를 현재보다 4배 확충할 예정이다.

LS전선아시아는 “최근 해외 수주증가와 구리 가격 상승 등 호재가 겹치면서 올해 매출이 지난해보다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