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직장인 평균 월급 223만원, 종로구 355만원으로 가장 높아
서울 직장인 평균 월급 223만원, 종로구 355만원으로 가장 높아
  • 강민경 기자
  • 승인 2018.04.18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 분석...사무직 평균 월급 277만원, 전문직 377만원
뉴시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서울에서 직장을 다니는 월급쟁이들은 월 평균 223만원을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급이 가장 센 곳은 종로구로 평균 355만원 가량을 받았다.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는 18일 ‘서울시 생활금융지도(소득편)’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서울시 개인고객 155만명 중 급여소득자 128명, 자영업자 11만명, 연금소득자 16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이들의 급여 이체 내역과 퇴직연금 등 급여추정액, 가맹점대금 입금액, 국민연금 가입 금액 등이 분석 대상으로 쓰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 급여소득자의 지난해 평균 월급은 223만원으로 나타났다. 종로구가 355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중구(325만원), 영등포(320만원), 서초구(312만원), 강서구(310만원), 강남구(301만원) 순으로 조사됐다. 종로구 급여가 높은 것은 대기업 본사와 정부청사, 주요 기업들이 밀집된 영향으로 분석됐다. 종로구 중에서도 SK 본사 등이 있는 서린동 직장인들이 평균 574만원의 급여를 받아 높은 수준을 보였다.

업무 지구별로는 광화문 일대 직장인들이 457만원으로 가장 많이 벌었다. 이어 여의도(391만원), 강남(311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직종별로도 차이가 났다. 일반 사무직 평균 월급은 277만원, 전문직은 377만원으로 집계됐다. 직종 간 급여차가 큰 곳은 강서구였다. 강서구에서 일하는 전문직 급여는 727만원으로 사무직(337만원)보다 277만원 높았다. 항공사에서 일하는 파일럿이 많은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어 법원과 법무법인 등이 몰려 있는 서초구가 175만원의 격차를 보였고, 병원이 몰려있는 강남구에서도 131만원의 차이가 났다.

사회초년생인 26~30세의 급여 수준은 월 195만원으로 나타났다. 사회초년생 월급이 가장 많은 곳은 종로구 공평동으로 평균 372만원을 받았다.

자영업자의 평균 소득은 카드 가맹점 매출액만을 기준으로 월 172만원(카드 가맹점 매출액 기준)으로 조사됐다. 자영업 소득이 가장 높은 지역은 강남구(298만원), 서대문구(245만원), 서초구(240만원) 순이다. 국민연금 수급자의 연금소득은 월 34만원의 수준이었고,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의 연금소득이 46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