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5-25 02:40 (금)
김지은 정무비서 폭로로 명암 엇갈린 안희정 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김지은 정무비서 폭로로 명암 엇갈린 안희정 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 안득수
  • 승인 2018.03.06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이트코리아=안득수]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사실이 드러나 정치권에 파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지난 대선 민주당 경선에서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던 이재명 성남시장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정무비서(전 수행비서)인 김지은씨는 5일 JTBC 뉴스룸에 나와 안 지사가 자신을 성폭행한 사실을 폭로했다.

김지은 충청남도 정무비서는 "지난해 대선 후 안 지사의 수행비서로 활동하며 8개월 동안 4차례 성폭행당했다", "미투 운동이 일어나자 '미안하다'고 하고는 또 다시 성폭행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안 지사는 잘못을 시인하고 "도지사 직을 내려놓고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고 선언해 사실상 앞으로 정치인생이 힘들게 됐다.

반면 이재명 성남 시장은 지난 2일 성남시의회 의장에게 사임 통지서를 제출하고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출마를 본격적으로 준비에 들어간다.

현재 이재명 시장은 경기도지사 지지도에서 후보로 거론되는 타 후보들을 압도적 차이로 앞서며 유력한 차기 경기도지사 후보로 거론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