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1 20:06 (금)
MB 청와대에 수억원 건넨 혐의...대보그룹 최등규 회장은 누구?
MB 청와대에 수억원 건넨 혐의...대보그룹 최등규 회장은 누구?
  • 권호
  • 승인 2018.03.0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공사 등 관급공사 따내며 승승장구...업계에 현금 알부자로 소문
최등규 대보그룹 회장이 MB측에 수억원에 뇌물을 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권호기자]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집권 시절 대보그룹으로부터 수억원대 불법 자금을 건네받은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2일 사정 당국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김백준 전 청와대 기획관은 검찰 조사에서 “최등규 대보건설 회장으로부터 수억원을 받아 윗선에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최근 최등규 회장을 비공개로 소환해 이 전 대통령 측에 돈을 건넨 경위와 대가성 여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대보건설 관계자는 "돈을 건넨 사실이 있는지 확인이 안 되고 있다"고 밝혔다.

최등규 회장은 충청남도 보령 태생으로 업계에서는 현금 부자로 알려져 있다. 대보그룹은 1981년 대보실업으로 출발했다. 전국 각지에서 고속도로 휴게소 운영과 교통정보 시스템 관리, 건설사 등 10여개의 계열사를 두고 있다. 연매출 1조7000억원에 직원 4000여명을 둔 중견기업이다.

최등규 회장은 200억대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해 징역 3년형이 확정돼 현재 수감 중이다. 횡령 혐의와 관련된 대보정보통신은 고속도로 하이패스, IT전광판 등 전산시스템 설치·유지·보수·운영하는 회사로 지난해 기준 연매출은 1310억원 규모다.

MB 정부 시절 관급공사 대거 따내며 몸집 키워 

특히 대보그룹 계열사인 대보건설은 MB 정부 시절인 2008년부터 한국도로공사 등 관급 공사를 대거 따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국정감사 과정에서 ‘회사와 공사 간 유착 관계가 의심된다’는 지적을 수차례 받기도 했다.

대보그룹과 이명박 전 대통령 사이에 금품수수 혐의가 드러날 경우 MB의 뇌물 액수는 더 불어난다.

현재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에 이어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으로부터 인사 청탁성 금품을 받은 데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한편 검찰은 이팔성 전 회장 주거지 등을 압수 수색하는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 측 인사에게 22억원대 금품을 건넨 정황이 적힌 메모와 비망록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이 자료를 토대로 대선 직전인 2007년 10월 이 전 대통령 형인 이상득 전 의원 측에 선거자금 용도로 8억원,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년부터 2011년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총 14억5000만원이 MB 사위 이상주 전무를 통해 이 전 대통령 측에 건네졌다고 의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