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9:39 (금)
문재인 대통령 “한화큐셀을 업어드리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 “한화큐셀을 업어드리고 싶다”
  • 강민경 기자
  • 승인 2018.02.0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그룹 국내 생산시설 첫 방문..."노동시간 줄이고 그만큼 더 채용하는 게 노사화합"
충북 진천에 위치한 한화큐셀 공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과 악수를 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한화그룹
충북 진천에 위치한 한화큐셀 공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과 악수를 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한화그룹>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일 한화큐셀코리아 진천·음성 공장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10대그룹 국내 생산시설을 방문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북 진천에 위치한 한화큐셀 태양광전지 제조공장을 방문, 회사의 일자리 창출 노력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노사가 대타협을 통해 노동시간을 줄이고 그만큼 더 채용하는 것은 우리 일자리 정책에서 가장 모범을 보이고 있는 사례”라며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사회 대타협이고 노사 화합”이라고 강조했다.

한화큐셀코리아 노사는 오는 4월부터 근무교대제를 현행 1500명 3조 3교대에서 2000명 4조 3교대로의 개선에 합의했다. 근로자 근무 시간은 현행 56시간에서 42시간으로 14시간 단축(25%)된다. 이에 따라 신규 일자리 500개가 창출되는 셈이다. 근로 시간이 줄어드는 데도 한화큐셀은 임금을 90% 이상 보전해주기로 했다.

근로 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은 ‘공공 부문 일자리 81만개 창출’과 함께 문 대통령의 주요 일자리 공약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화큐셀을 업어드리고 싶다”라고까지 말하며 높게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한화큐셀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로 늘리겠다는 정부 정책에 부합한다”며 “한화큐셀은 신재생에너지 산업, 또 혁신 성장을 이끌어 가는 선도 기업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화큐셀 진천·음성 공장은 태양빛을 에너지로 바꾸는 핵심부품 태양광 셀과 모듈을 만드는 곳이다. 새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면서 신재생에너지 개발을 강조하는 가운데 태양광은 대표적인 대체 에너지다. 한화큐셀의 태양광 셀 수출은 미국, 터키 등 주요 시장에서 점유율 1위다.

이날 한화큐셀은 노사 합의를 통해 일자리창출 공동선언서를 발표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노사정대표자회의가 지난달 31일 열린 가운데 한화큐셀의 이번 노사 공동 선언은 노사 화합의 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