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委 가입사 10곳 중 7곳은 창간 5년 넘는 매체
인터넷신문委 가입사 10곳 중 7곳은 창간 5년 넘는 매체
  • 권호
  • 승인 2018.01.3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420곳 중 10년 이상 매체 33.6%로 최다...65%는 네이버·다음 기사 송출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인사이트코리아=권호기자]인터넷신문위원회(위원장 방재홍, 이하 인신위)에 가입한 언론사 420곳을 분석한 결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업력이 쌓인 검증된 매체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신위는 30일 자율심의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420개의 인터넷신문을 분석한 결과 10년 이상된 언론사가 141개(33.6%)로 가장 많았으며, 5년 이상 10년 이하 매체 135개(32.1%), 3년 이상 5년 이하 매체 82개(19.5%)였으며 3년 미만의 신생 메체는 62개(14.8%)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자료:인신위>


10년 이상 업력이 쌓인 매체 141곳 가운데 72개(51%)가 특정 분야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전문지였으며, 주로 다루고 있는 분야는 의료, IT, 교육 등이었다. 이어 종합지 37개(26%), 지역지 13개(9%), 경제지 11개(8%), 연예·스포츠지 8개(6%) 순이었다.

가입 언론사 5곳 중 2곳은 전문지

인신위에 가입한 420개 언론사 가운데 전문지가 173개로 가장 많았으며 종합지(114개), 경제지(53개), 지역지(46개), 연예 ·스포치(34개)가 뒤를 이었다. 전문지가 다루고 있는 주요 분야는 IT(12개), 의료(12개), 교육(9개), 문화(6개) 등이다. 

<자료:인신위>


매체 소재지역은 서울 소재 매체가 336개(80%)로 5곳 중 4곳을 차지했다. 이어 경기권 31개(7.4%), 경상권 23개(5.5%), 충청권 18개(4.3%) 등이었다.

가입서약사 65%가 포털에 뉴스 제공

전체 가입사(420) 가운데 271개(64.5%) 매체가 네이버·다음 등 양대 포털사이트를 통해 뉴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포털 별로는 네이버 제휴 매체 145개, 다음 제휴 매체 261개, 네이버와 다음 모두와 제휴를 맺은 매체 135개였다. 

인신위 이동엽 정책실장은 “인신위 가입서약사 가운데 전문성을 바탕으로 업력이 쌓인 매체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며 “앞으로 인신위는 독립형 인터넷신문에 대한 유일한 자율심의기구로서 책임과 전문성을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자료:인신위>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