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0 22:10 (월)
조명균 "의지와 끈기 갖고 회담", 리선권 "온 겨레에 새해 첫 선물"
조명균 "의지와 끈기 갖고 회담", 리선권 "온 겨레에 새해 첫 선물"
  • 윤지훈 기자
  • 승인 2018.01.09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남북 고위급 회담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뉴시스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남북 고위급 회담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윤지훈 기자] 남북 고위급 회담이 9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시작됐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오랜 남북관계 단절 속에서 회담이 시작됐다”며 “의지와 끈기를 갖고 회담을 끌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또 “민심은 남북 관계가 화해와 평화로 나가야 한다는 강한 열망을 갖고 있다는 것도 우리가 분명하게 잘 알고 있다”며 “민심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회담을 진지하고 성실하게 임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어 “중요 의제 중 하나가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북측 대표단이 참석하는 문제”라며 “이번 겨울이 춥고 눈도 많이 내려 겨울올림픽을 치르는 데 좋은 조건이 됐다. 많은 나라에서 귀한 손님이 오는데 특별히 북측 대표단의 귀한 손님들이 오기 때문에 (올림픽이) 평화축제로 잘 치러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북남대화와 관계 개선을 바라는 민심의 열망은 비유하자면 두껍게 얼어붙은 얼음장 밑으로 더 거세게 흐르는 물처럼 얼지도 쉬지도 않고 있다”며 “그 강렬함에 의해서 북남 고위급 회담이라는 귀중한 자리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벌써 18년이 됐다. 강산이 변한다는 10년이 벌써 두 번씩이나 지났으니 이 얼마나 많은 세월이 흘렀냐”며 “뒤돌아 보면 6·15 시대는 모든 것이 다 귀중하고 그리운 것이었고, 생각해보면 참으로 아쉬운 시간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예로부터 민심과 대세가 합쳐지면 천심이라고 했다. 이 천심을 받들어 북남 고위급 회담이 마련됐다”며 “우리 북남 당국이 진지한 입장, 성실한 자세로 회담을 잘해서 이번 고위급 회담을 주시하면서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온 겨레에게 새해 첫 선물로 값비싼 결과물을 드리는 게 어떠한가 하는 생각을 갖고 이 자리에 나왔다”고 강조했다.

9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남북 고위급 회담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01.0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