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H
    2℃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3℃
    미세먼지 보통
  • 대전
    X
    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3℃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3℃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3℃
    미세먼지 보통
  • 강원
    X
    -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X
    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X
    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4℃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3℃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3℃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2℃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6℃
    미세먼지 보통
  • 세종
    X
    3℃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3-01-27 19:2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카카오 2017 올해의 검색어는 ‘19대 대선’, 인물은 ‘문재인 대통령’
카카오 2017 올해의 검색어는 ‘19대 대선’, 인물은 ‘문재인 대통령’
  • 권호
  • 승인 2017.12.22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은 '도깨비', 영화는 '택시운전사'...박근혜 탄핵, 김주혁 사망, 포항지진 등도 상위권
22일 카카오에 따르면 가장 많이 찾아본 올해의 이슈는 ‘19대 대선’, 올해의 인물은 ‘문재인 대통령’, 방송은 ‘도깨비’, 영화는 ‘택시운전사’로 나타났다.<카카오>

[인사이트코리아=권호 기자]카카오(대표 임지훈) 검색 서비스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찾아본 올해의 이슈는 ‘19대 대선’, 올해의 인물은 ‘문재인 대통령’으로 나타났다. 올해의 방송은 ‘도깨비’, 영화는 ‘택시운전사’로 파악됐다.

카카오는 22일 이 같은 내용의 ‘올해의 검색어’ 순위를 발표했다. 올해의 검색어는 2017년 1월부터 11월 30일까지 카카오 검색 서비스인 다음과 카카오 검색을 분석한 결과다. ‘이슈’ ‘최다’ ‘인물’ ‘방송’ ‘영화’ 등 총 5개의 카테고리 별로 검색어 순위를 집계했다.

2017년 ‘이슈’ 중 가장 큰 관심을 모은 검색어는 ‘19대 대선’이었다. 2위는 ‘박근혜 탄핵’, 3위는 ‘김주혁 사망’, 4위는 ‘포항 지진’, 5위는 ‘가상화폐' 등으로 나타났다. 6위는 ‘김광석 의혹’, 7위 ‘세월호 인양’, 8위 '육군대장 부인 갑질’, 9위 ‘살충제 계란 파동’, 10위 ‘최저임금 인상’ 등이다.

가장 많이 검색한 ‘인물’로는 정치인과 연예인이 상위 10위권을 점령했다. 1위는 문재인 대통령으로 나타났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위로 집계됐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8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9위를 차지했다. 연예인으로는 올해 결혼식을 올린 송혜교와 송중기가 각각 4위와 10위에 올랐다. '워너원'이 5위, ‘방탄소년단’이 7위에 올랐다.

가장 많이 찾은 ‘방송’ 프로그램으로는 tvN에서 방영한 ‘도깨비’가 1위를 기록했다. 도깨비 외에도 4위 '언니는 살아있다(SBS)', 6위 ‘황금빛 내인생(KBS)’, 8위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MBC)’ 등 드라마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SBS)’가 2위, ‘JTBC 뉴스룸’이 5위로 나타났다. 예능 프로그램으로는 ‘복면가왕(MBC)’이 3위, ‘팬텀싱어(JTBC)’가 7위를 기록했다.

영화 부문에서는 ‘택시운전사’가 1위를 기록하는 등 한국영화 8편이 10위권에 들었다. ‘군함도’ 2위, '더 킹' 3위, ‘남한산성’ 4위, ‘공조' 5위, ‘노무현입니다’ 6위, ‘범죄도시' 7위 순이다. 8위는 ‘옥자’, 9위는 ‘라라랜드’, 10위는 ‘박열’이 차지했다.

올해의 검색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포털 다음과 카카오톡 샵검색, 카카오톡 채널 검색 창에서 '올해의 검색어'를  검색하면 확인 할 수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