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H
    2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31℃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28℃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29℃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32℃
    미세먼지 보통
  • 대구
    Y
    33℃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8℃
    미세먼지 좋음
  • 부산
    Y
    26℃
    미세먼지 좋음
  • 강원
    Y
    32℃
    미세먼지 좋음
  • 충북
    Y
    34℃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31℃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31℃
    미세먼지 보통
  • 전남
    Y
    27℃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33℃
    미세먼지 보통
  • 경남
    Y
    2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30℃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33℃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2-06-24 19:25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어린이집 안전사고, 정부 통계보다 4.5배 더 많다
어린이집 안전사고, 정부 통계보다 4.5배 더 많다
  • 권호
  • 승인 2017.12.06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월 22일 서울 중구 국공립충무어린이집에서 영유아 방재모자 착용 및 지진대피 훈련에서 어린이들이 방재모자를 착용하고 훈련을 체험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11월 22일 서울 중구 국공립충무어린이집에서 영유아 방재모자 착용 및 지진대피 훈련에서 어린이들이 방재모자를 착용하고 훈련을 체험하고 있다. <뉴시스>

 

어린이집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가 정부가 집계하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이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자료 등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에서 취합한 지난해 어린이집 안전사고는 부상이 8532건이고, 사망이 7건이었다.

세부적인 부상 유형은 ‘부딪힘·넘어짐·끼임·떨어짐’이 6799건으로 가장 많았고, ‘원인미상’ 1337건, ‘화상’160건, ‘이물질삽입’ 152건, ‘통학버스사고’ 70건, ‘식중독’ 14건 등이다.

하지만 이 집계는 어린이집안전공제회에서 안전사고로 급여를 지급하고 보육통합정보시스템에 입력한 내역과는 차이가 났다. 지난해 ‘부딪힘·넘어짐·끼임·떨어짐’으로 공제회에서 보험을 지급한 건수는 3만6957건으로 정부 집계보다 5.4배나 많았다. ‘화상’ 지급 건 역시 459건으로 정부보다 2.9배 많았다. ‘이물질삽입’도 1344건으로 8.8배 많이 발생했다.

하지만 같은기간 공제회가 보고한 전체 부상 건수는 3만8760건으로 정부 집계 8532건보다 4.5배 많은 것이었다. 지자체 취합 건수와 어린이 집 안전공제회 보험 지급 건수가 차이가 나는 이유는 어린이집이 중증 부상에 대해서만 지자체에 신고하고, 보험금은 모든 사고 발생에 대해 청구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공제회는 어린이집에서 보육 중인 아동이 사고로 상해를 입은 경우 실제 의료비의 100%를 지급하고 있으며, 전체 어린이집의 97.8%가 가입하고 있다.

남인순 의원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식의 통계로 어린이집 안전사고 발생이 감춰질 수 없다"면서 "어린이집안전공제회에서 급여를 지급하는 기준으로 사고 발생을 취합하고 발생 감소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