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오렌지 쇼콜라’ 한·일 동시 출격
오리온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오렌지 쇼콜라’ 한·일 동시 출격
  • 이기동
  • 승인 2017.12.05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기획에 한·일 함께 참여…日 현지 편의점에서 판매
오리온이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선보인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오렌지 쇼콜라’.(오리온)
오리온이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선보인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오렌지 쇼콜라’.(오리온)

 

오리온은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오렌지 쇼콜라’를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오리온이 신제품을 양국에서 동시에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오렌지 쇼콜라는 진짜 오렌지를 넣어 만든 상큼한 오렌지 브라우니와 진한 초콜릿 브라우니, 두 겹으로 만들었다. 기존 '마켓오 리얼브라우니'의 진하고 쫀득한 맛은 그대로 살리되 오렌지의 상큼함을 조화시켜 더욱 고급스러운 맛을 냈다.

이번 신제품은 한국 본사와 일본 지사가 제품 기획 단계부터 함께 참여했다. 일본에서는 이미 초콜릿, 비스킷에 오렌지 맛을 접목한 디저트가 대중화되어 있다. 오리온은 일본 지사의 현지 시장조사 결과를 함께 분석하는 한편 최적의 맛을 구현하기 위한 협업을 통해 한·일 소비자들이 모두 선호하는 제품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또한 최근 7년간 일본인 관광객들의 한국 방문 필수 선물 중 하나가 마켓오 리얼브라우니인 점에 착안, 일본 내에서도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12월부터 현지 편의점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2008년 오리온이 마켓오 브랜드 런칭 당시 출시한 리얼브라우니는 리얼초콜릿 등 좋은 재료를 엄선해 만든 홈메이드 스타일의 브라우니다. 일본에는 2010년 처음 선보인 후 연 매출이 한국의 70% 수준에 이를 정도로 인기가 높다.

오리온 관계자는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오렌지 쇼콜라는 고급스러운 맛과 모양으로 디저트 문화가 발달한 양국 소비자들을 모두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본사와 해외법인·지사간의 협업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