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7℃
    미세먼지
  • 경기
    Y
    9℃
    미세먼지
  • 인천
    Y
    7℃
    미세먼지
  • 광주
    Y
    9℃
    미세먼지
  • 대전
    Y
    8℃
    미세먼지
  • 대구
    H
    11℃
    미세먼지
  • 울산
    H
    11℃
    미세먼지
  • 부산
    H
    12℃
    미세먼지
  • 강원
    Y
    2℃
    미세먼지
  • 충북
    Y
    7℃
    미세먼지
  • 충남
    Y
    7℃
    미세먼지
  • 전북
    Y
    10℃
    미세먼지
  • 전남
    Y
    11℃
    미세먼지
  • 경북
    H
    10℃
    미세먼지
  • 경남
    H
    11℃
    미세먼지
  • 제주
    Y
    13℃
    미세먼지
  • 세종
    Y
    7℃
    미세먼지
최종편집2021-12-09 17:36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롯데홈쇼핑 ‘뇌물 로비' 후폭풍…채널 폐쇄 가능성 커져
롯데홈쇼핑 ‘뇌물 로비' 후폭풍…채널 폐쇄 가능성 커져
  • 권호
  • 승인 2017.11.1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전방위 정치권 수사 나서...내년 4월 방송 사업권 재승인 불투명
지난 4월 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이사가 경영투명성위원회 강철규 위원장, 임직원, 파트너사 대표 등 100여명과 함께하는 동반성장 컨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시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이사가 지난 4월 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동반성장 컨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권호 기자] 롯데홈쇼핑이 내년 홈쇼핑 사업권 재승인을 앞두고 난관에 봉착했다. 최근 검찰이 롯데홈쇼핑이 지난 2015년 e스포츠협회에 낸 후원금을 뇌물로 판단해 전방위 수사에 착수했기 때문이다.

검찰, ‘사장님 감사 인사 인명록’ 문건 확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이었던  윤 아무개 씨와 김 아무개, 배 아무개 씨 등 3명을 지난 9일 구속해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 사건 수사 과정에서 롯데홈쇼핑으로부터 ‘사장님 감사 인사 인명록’이라는 문건을 확보했다.

이 문건에 적힌 '사장님'은 강현구 전 사장이며 그도 검찰에서 이를 인정했다. 문건에는 롯데홈쇼핑이 임직원 임 아무개 씨와 전 아무개 씨 등 명의로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소속 의원 5~6명에게 후원금 5640만원을 건넨 내용이 담겨져 있다.

2014년 12월 190만원을 시작으로 2015년 1월 200만원, 2월 700만원, 3월 700만원을 건넨 것으로 돼 있다. 또 롯데홈쇼핑 재승인 이후인 2015년 7월 400만원, 9월 400만원, 12월 700만원, 2016년 3월 750만원을 준 것으로 기록돼 있다.

검찰은 롯데홈쇼핑이 임직원 이름을 빌렸지만 사실상 회삿돈으로 후원금을 기부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행 정치자금법상 법인 또는 단체는 정치 자금을 기부할 수 없도록 돼 있다.

3명에게는 모두 업무상 횡령 및 ‘범죄수익은닉규제법(자금세탁)’ 위반 혐의가 적용됐으며, 윤씨의 경우 제3자 뇌물수수 혐의도 추가됐다.

이 사건의 발단은 롯데홈쇼핑이 2014년 납품 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로 신헌 당시 대표가 구속되면서 시작됐다. 롯데홈쇼핑은 2015년 4월 홈쇼핑 재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서 이후 대표를 맡은 강현구 전 사장은 임직원의 급여를 부풀려 차액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비자금 6억8800만원을 조성해 국회와 언론, 공무원을 대상으로 로비를 벌였다.

2015년 우여곡절 끝에 5년에서 3년으로 사업권이 단축된 ‘조건부 승인’을 받은 롯데홈쇼핑은 지난 3월 부임한 이완신 대표를 중심으로 협력사 상생, 사회공헌 등에 적극 나서며 이미지 쇄신에 힘썼다. 미래부는 재승인 주요 조건으로 불공정 거래행위·임직원 비리 근절을 위한 윤리위원회 설치 의무화, 부당한 정액·송출수수료 부당 전가 금지 등을 내걸었다.

신동빈 회장 10년 구형 등 대형 악재 잇따라

그러나 최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 비리로 징역 10년형을 구형받은 데다 박근혜 전 대통령 뇌물공여 사건에 이어 롯데 계열사의 뇌물공여 혐의가 불거지면서, 당장 롯데홈쇼핑 재승인을 넘어 롯데 전체의 이미지에 타격이 불가피해졌다.

그 전에도 롯데홈쇼핑 직원들이 납품업체로부터 프라임 타임 대에 광고를 해주겠다며 뇌물을 받은 사건이 있었다. 홈쇼핑 업계에서는 사실상 조건부 승인 상황에서 또다른 비리 혐의가 드러나면 내년 재승인 심사에서 치명타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이 채널 폐쇄 위기에 몰리고 있는 것이다.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e스포츠협회 메인 스폰서로서 정상적인 절차를 밟고 공식적으로 후원한 것"이라며 "그동안 투명경영에 힘써왔는데 이런 문제가 또 불거져 답답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