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지검장 "다스 실소유주 법률적으로 확인하겠다"
윤석열 지검장 "다스 실소유주 법률적으로 확인하겠다"
  • 강민경 기자
  • 승인 2017.10.2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옵셔널캐피탈 주가조작 사건 배당..."MB 출국금지는 아직 안돼"
▲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23일 서울고등검찰,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다스의 실소유주에 대해 법률적으로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논란을 빚고 있는 다스 실소유주가 누구인지 밝혀질지 주목된다. 다스 실소유자가 누구냐에 따라 2007년 대선 때 최대 쟁점이던 다스 논란이 재점화 될 가능성이 크다.

23일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항간의 화제이고 궁금하다. 다스는 누구의 것이냐”는 질문에 윤석열 중앙지검장은 “사실상 누구의 것으로 보이느냐보다 저희는 법률적으로 누구의 것이냐를 확인해야 하는 입장이라 섣불리 말하기 어렵다. 얼마 전 사건을 배당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6일 주가조작 피해자인 장용훈 옵셔널캐피탈(옵셔널벤처스 후신) 대표이사가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LA총영사 등을 고발한 사건을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에 배당해 재수사에 착수했다.

신봉수 부장은 2008년 비비케이(BBK) 주가조작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꾸려진 정호영 특별검사팀에 파견된 바 있다. 윤 지검장은 “(당시) 특검이 결론을 제대로 못 내렸는데 이번에도 그러면 안 된다”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당시는 이 전 대통령이 옵셔널벤처스 사기에 관여됐었나 하는 의혹을 수사했고, 김경준 씨와 공범이 아니란 건 명확히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이 수사 대상으로 올라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수사 진행 중이라 자세히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출국금지는 아직 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