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이것이 1인당 구치소 면적"
노회찬, "이것이 1인당 구치소 면적"
  • 인사이트코리아
  • 승인 2017.10.19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인권침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19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신문지 두 장 위에 누웠다.<뉴시스>

19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신문지 두 장 위에 누웠다.

노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감옥 인권침해 논란과 관련해 “일반 재소자들은 신문지 두 장 반을 붙인 방에서 열악한 생활을 하고 있다”며 “제가 누운 걸 보면 알겠지만 (일반 제소자들은) 옆 사람과 닿는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방송에 출연해서도 “더럽고 차가운 시설을 고치지 않은 책임은 (대통령이었던) 본인한테 있다.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인권침해를 당한 것이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이 인권침해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8월 부산고등법원이 1.06㎡이하 면적에 수용됐던 재소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정부 패소판결을 내리는 등 정작 인권침해를 당한 사람은 다른 일반 재소자들이고 박 전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한 책임도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