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흥행 돌풍에 자본 확충 초읽기

대출 증가 속도 예상보다 빨라 유상증자 검토 권호 기자l승인2017.08.10l수정2017.08.10 14: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국내 두 번째 인터넷 은행인 카카오뱅크가 출범한 지난 7월 27일 서울 서초구 세빛섬에서 열린 카카오뱅크 출범 행사에서 이용우 공동대표가 인삿말을 하고 있다.<뉴시스>

인터넷 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유상증자를 추진할 예정이다.

8월 10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증자를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며, 시기와 규모는 미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카카오뱅크는 내년 초 쯤 4000억 원의 유상증자를 계획했지만 출범 13일 만에 대출 증가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 자본 확충 필요성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27일 영업을 시작한 카카오뱅크는 8일 오후 2시 기준 예·적금 등 수신액이 9960억 원, 여신액은 77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카카오뱅크는 은산분리 원칙을 완화한 은행법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더라도 주주들이 현재 보유 비율 그대로 증자에 참여할 수 있어 빠르게 자본 확충이 예상된다.

최대 주주인 한국투자금융지주(58%)를 비롯해 카카오(10%), KB국민은행(10%), 넷마블(4%), SGI서울보증(4%), 우정사업본부(4%), 이베이(4%), 스카이블루(텐센트, 4%), 예스24(2%) 등 9개 주주사 모두 유상증자 참여에 이견이 없는 상황이다.

윤호영·이용우 카뱅 공동대표는 지난 7월 27일 출범식 때 “은산분리 법이 개정되지 않아도 증자에 문제는 없다"며 "케이뱅크와 같이 신용대출을 중단할 일은 없고 자금이 필요하면 증자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카카오는 사업 호조로 올 2분기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카카오의 올 2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67.7% 증가한 446억3800만원을 기록했으며, 같은 기간 매출액은 4684억4300만원으로 24.4% 늘었다. 당기순이익의 경우 125억300만원으로 5.6% 줄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카카오의 콘텐츠 플랫폼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4% 증가한 2363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톡 이모티콘의 지속적인 성장세로 기타 콘텐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8% 증가한 405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프렌즈샵'과 '선물하기'가 포함된 기타 매출은 8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다. 

카카오는 올 하반기 중 별도로 서비스하고 있는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를 연동해서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카카오 최용석 경영지원 이사는 이날 ‘2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하반기 중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가 연동될 예정”이라며 “내부적으로 다양한 아이디어를 고민하고 있다.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는 각각의 영역에서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카카오톡과 같은 다른 서비스와 연결되면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호 기자  kwonho37@insightkorea.co.kr
<저작권자 © 인사이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뉴스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안내구독신청찾아오시는 길불편신고독자 1:1 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엑설런스코리아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34, 405호(여의도동,오륜빌딩)   |  대표전화: 02)2038-8980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4453   |  등록일: 2017년4월7일   |  최초발행일: 1997년10월1일
발행인/편집인 : 윤길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길주   |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Copyright © 1997 인사이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