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메~더워"...소들도 선풍기 바람

권호 기자l승인2017.08.07l수정2017.08.07 18: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전국에 폭염 특보가 발효된 지난 3일 경기 용인 청계목장에서 소들이 선풍기 바람을 쐬고 있다.<뉴시스>

경기지역에 폭염특보가 계속됨에 따라 온열질환자 뿐만 아니라 가축들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오죽했으면 목장에서 소들에게 선풍기를 틀어줬을까.

지난 7일 경기도재난안전대책본부 폭염 대처 일일상황보고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까지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140명으로, 절반 이상인 82명이 작업장(52명)과 실내(24명)에서 발생했다.

경기도 전역에는 지난 1일 내려진 폭염주의보가 7일간 유지 중이다. 지난 3일 폭염경보로 격상됐다가 전날인 6일 오전 11시를 기해 폭염주의보로 하향 조정됐다.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재산 피해도 발생했다. 현재까지 경기도에서는 농가 169곳에서 모두 23만2000여마리의 가축이 무더위에 폐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권호 기자  kwonho37@insightkorea.co.kr
<저작권자 © 인사이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 클릭
여백
회사소개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안내구독신청찾아오시는 길불편신고독자 1:1 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엑설런스코리아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34, 405호(여의도동,오륜빌딩)   |  대표전화: 02)2038-8980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4453   |  등록일: 2017년4월7일   |  최초발행일: 1997년10월1일
발행인/편집인 : 윤길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길주   |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Copyright © 1997 인사이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