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준 LG 부회장 “4차 산업혁명에 적극 대응하라”
구본준 LG 부회장 “4차 산업혁명에 적극 대응하라”
  • 이은진 기자
  • 승인 2017.06.01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본준 LG부회장

“4차 산업혁명에 적극 대응해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만들자.”

구본준 LG 부회장은 지난 5월 25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LG그룹 최고경영진 및 임원 4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임원세미나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구 부회장은 “글로벌 사업 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경쟁도 갈수록 격화되고 있다”며 “사업 방식과 경쟁의 양상을 구조적으로 바꾸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의 확산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경쟁 우위 기반이 뿌리 채 흔들릴 수도,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만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업 환경과 기술의 변화 양상을 직시하고 우리 사업이 지향해야 할 모습을 명확히 해야 한다”며 “철저하게 시장과 경쟁의 관점에서 우리가 부족한 부분을 냉철하게 살피고 어떻게 이를 조속히 강화할 수 있을지 끊임없이 방법을 고민하고 실행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술 변화 직시하고 부족분 채워야”

구 부회장은 지난 1월 열린 ‘글로벌 CEO 전략회의’에서도 “사업 환경, 특히 경쟁 국면이 그 어느 때보다 어렵게 변하고 있는 가운데 과거의 성공과 그 방식에 얽매여 스스로 혁신하지 못한다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없다”며 “사업의 근간인 R&D와 제조 부문이 중심이 돼 제품 차별화와 생산 효율화를 이룸으로써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임원세미나에서 LG경제연구원은 글로벌 생산성 혁신 사례로 부품모듈을 먼저 기획한 후 이를 레고 블록처럼 조합해 제품을 만드는 ‘모듈러 생산 방식’을 소개했다. LG전자는 세탁기에 모듈러 생산 방식을 도입한 이래, 냉장고 등 주요 가전제품에도 이 같은 생산 방식을 확대 적용하고 있다.  

세미나에선 또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쟁력 확보 방안을 모색하는 차원에서 ‘융복합 ICT 기술의 발전 방향’도 공유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