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인, 한국 ‘창조경제’에 깊은 관심”
“해외언론인, 한국 ‘창조경제’에 깊은 관심”
  • 인사이트코리아
  • 승인 2016.09.30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LG 프레스 펠로십’ 참가 기자단, ‘창조경제’ 취재 활발

LG상남언론재단의 초청으로 ‘2016 서울대-LG 프레스 펠로십’ 참가차 최근 한국을 방문한 브라질, 인도, 인도네시아, 멕시코, 폴란드, 러시아, 태국, 베트남 등 8개국 해외언론인들이 한국의 창조경제 모델에 깊은 관심을 갖고 취재활동을 벌였다.
‘서울대-LG 프레스 펠로십’은 세계 각국 언론인들을 초청해 한국의 경제, 문화 등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브라질의 주요 경제주간지 이자미(EXAME Magazine)의 플라비아 누니스(Flavia Nunes) 기자는 “지난해 박근혜 대통령의 브라질 방문 기간에 한국 미래창조과학부와 브라질 과학기술혁신부간 창조경제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이후 한국의 창조경제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됐다”고 취재 배경을 설명했다.

충북혁신센터, 창조경제추진단, 스타트업 잇따라 방문

해외기자단은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충북혁신센터’)와 충북혁신센터가 지원하는 스타트업인 ‘트라이패스’와 ‘틴토즈’를 방문한데 이어, 민관합동창조경제추진단을 방문해 취재하기도 했다. 온라인 쇼핑몰 영업 솔루션을 개발한 트라이패스는 충북혁신센터가 해외 진출을 돕고 있는 충북소재 7개 화장품 기업들의 베트남 진출을 성공적으로 지원했다. 트라이패스는 이를 기반으로 13억 5천만원의 투자유치도 성공했다.
틴토즈는 비누 없이 물만으로 세안이 가능한 ‘버블세안기’를 개발한 스타트업으로 충북혁신센터는 이 회사에 사업화 자금을 지원했고, 마케팅과 크라우드펀딩도 지원 중이다.
인도의 뉴스방송채널인 지 비즈니스(Zee Business)의 아몰 디데(Amol Dethe) 선임기자는 “한국과 인도간 비즈니스 협력과 한국 스타트업의 인도 시장 진출에 관심이 많다. 모디노믹스로 빠르게 성장한 인도 경제가 안정적 성장세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스타트업 활성화로 청년 일자리가 더 늘어나야 한다”며 한국식 ‘창조경제’의 가능성을 평가했다.
브라질의 누니스 기자는 “브릭스(BRICs)를 대표했지만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브라질 경제를 다시 견인하기 위해 스타트업 육성과 이를 통한 경제 생태계 구축이 새로운 동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브라질로 돌아가 한국의 창조경제 모델을 자세히 보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관합동창조경제추진단 김광수 부단장은 “스타트업 선진국에 비해 우리나라는 청년 창업 활성화를 위한 생태계가 완성되지 않아, 정부와 관련 기업의 지원이 필요한 단계”라고 전제한 후, “추진단은 관련 부처와 협업해 스타트업 활성화 생태계를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이 모델의 해외 수출과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대-LG 프레스 펠로십 관계자는 “해외언론인들의 요청으로 충북혁신센터와 민관합동 창조경제추진단 방문일정이 마련됐다”며, “닷새간의 자유일정 중 사흘을 창조경제 취재에 할애하는 기자들도 있는데, 이들의 관심이 대단하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