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이 끌고 김치라면 등이 밀고…
신라면이 끌고 김치라면 등이 밀고…
  • 인사이트코리아
  • 승인 2016.08.3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해외매출 3억달러 돌파 ‘기염’

농심이 올 상반기 해외에서 3억달러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농심은 상반기(1~6월) 해외매출이 전년대비 13% 성장한 3억 1,478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해외 매출 고공행진의 주역은 농심의 대표적인 글로벌 브랜드 신라면으로, 중국을 비롯한 일본, 미국 등지에서 고른 성장을 보였다.
농심은 글로벌 브랜드로 올라선 신라면이 이끌고, 국가별로 인기를 올리고 있는 김치라면 등이 실적을 적극 뒷받침하고 있어 현 추세로라면 올해 해외매출 목표 7억2천만달러 달성도 무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출시 30주년을 맞은 신라면에 대한 해외 유통채널 프로모션을 강화하고, 떠오르는 인기제품인 김치라면, 순라면, 감자면을 제2의 신라면으로 성장시켜 해외시장 공략에 힘을 보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등공신’ 신라면…“중국인이 사랑하는 한국의 명품”

농심 해외시장 공략의 주역은 단연 신라면이다. 신라면은 중국, 미국, 일본 등 주요 국가에서 활약하며 농심의 실적을 견인했다. 

중국에서는 내륙지역을 공략하는 동시에 전자상거래를 확대해 전년 동기대비 16.6% 성장한 1억 2,602만 달러를 기록했다. 농심은 신라면 모델 선발대회, 신라면 요리대회를 통해 辛 브랜드를 알리는 마케팅행사를 꾸준히 펼쳤으며, ‘해를 따라 서쪽으로’라는 슬로건으로 서안, 성도, 중경 등 주요 내륙시장 공략에 나선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올해 3월에 상하이에서 열린 제17회 농심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결승라운드의 짜릿한 승부가 중국 바둑팬의 관심을 모으며 신라면 홍보에 한몫 했다는 평가다. 
신라면은 중국 인민망 한국지사와 한국 마케팅협회에서 선정한 ‘중국인이 사랑하는 한국의 명품’으로 3년 연속 선정되는 등 중국 시장에서 브랜드 입지가 더욱 확고해졌다.
미국은 현지 아시안 시장과 대형 유통채널 공략에 박차를 가해 전년대비 12.9% 성장한 8,571만 달러 매출을 이뤄냈다. 하반기에는 신라면 및 김치라면 브랜드 홍보 및 판촉활동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라면의 본고장 일본에서는 29.4% 성장한 1,945만 달러 매출을 기록했다. 올해 농심은 일본시장 공략을 위해 4월 10일 도쿄 인근 대형몰에서 신라면의 날 행사를 열고, 푸드트럭 '신라면 키친카'로 일본 전역을 돌며 시식행사를 펼치는 등 다양한 마케팅활동을 펼쳤다.

김치라면, 순라면, 감자면을 든든한 지원군으로

농심은 해외시장에서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는 제품을 선정하고, 적극적인 영업/마케팅 활동을 펼치는 등 제2의 신라면 육성에 나섰다. 해외시장 개척의 선두주자 신라면과 함께할 든든한 지원군을 키워 더욱 견고한 제품 라인업을 구축한다는 야심찬 전략이다.

현재 농심이 더욱 주목하는 제품은 중국을 비롯한 동남아, 미국 등 국가에서 인기가 많은 김치라면이다. 
농심 관계자는 “김치가 한국의 대표 음식으로 잘 알려진 만큼, 외국인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며, “한국 식품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패키지에 영어와 함께 한글표기도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비건(vegan) 인증을 받은 순라면으로 세계 다양한 문화권 국가를 공략하고, 쫄깃하고 탱탱한 면발의 감자면으로 일본과 대만 등 국가를 활발히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