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사가 투자한 나라의 리스크는?
귀사가 투자한 나라의 리스크는?
  • 인사이트코리아
  • 승인 2016.08.31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20개 투자국 ‘투자환경위험평가’ 보고서 발간

우리나라 주요 20개 투자국의 투자환경위험을 ‘매우 양호-양호-보통-주의-요주의’ 등 5단계로 평가한 보고서가 발간됐다.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이덕훈, 이하 ‘수은’)이 우리나라 해외직접투자국의 투자환경위험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최근 펴낸 ‘2016년 투자환경위험평가’ 보고서가 그것으로, 보고서에 따르면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등 2개국의 위험수준은 다소 개선된 반면 UAE, 페루, 멕시코, 브라질 등 4개국의 투자환경은 지난해보다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UAE는 저유가에 따른 외채지표 악화 등으로 투자환경위험 수준이 ‘매우 양호’에서 한 단계 하락한 ‘양호’로 분류됐다. 하지만 중계무역 기지 및 금융허브 국가로 다른 중동국가에  비해 높은 정치·경제적 안정을 유지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하면 종합적인 투자환경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우즈벡·러시아 위험수준 개선…UAE·페루·멕시코·브라질은 다소 악화

페루는 원자재 가격 하락에 따른 광업 채산성 악화, 내수시장 부진 지속, 단기유동성 위험 악화 등을 감안해 지난해 대비 한 단계 하락한 ‘보통’으로 평가됐다. 멕시코는 멕시코 정부의 개혁 추동력 약화에 따른 개혁성과 미흡, 브렉시트, 중국 경제 연착륙 가능성 등에 따른 세계 경제 불확실성 확대 등을 감안해 지난해 ‘양호’에서 한 단계 하락한 ‘보통’으로 분류됐다. 하지만 미국시장 접근 용이성, 미국 경기회복에 따른 수출 증대, 큰 규모의 내수시장, 인프라 투자 수요 등을 감안해 멕시코는 안정적인 경제성장 및 외국인투자 유입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브라질은 정치적 불확실성 증대 및 재정적자 심화, 높은 환율 변동성과 같은 외환제도의 불확실성 등으로 투자환경위험 수준이 지난해보다 한 단계 하락한 ‘주의’로 평가됐다. 이와 달리 우즈베키스탄은 대대적인 민영화 정책, 경제특구 추진 등에 따라 지난해 외국인 직접투자 유입액이 늘어났으며, 기업경영여건도 개선된 것으로 평가돼 투자환경위험이 기존 ‘주의’에서 ‘보통’으로 한 단계 상승했다. 
러시아도 국가경제에 큰 영향을 주는 국제유가의 반등, 환율 안정 등으로 ‘주의’에서 한 단계 개선된 ‘보통’으로 분류됐다. 다만 EU의 대러시아 제재가 7월말에서 내년 1월까지 연장됨에 따라 제재 해제이전에는 큰 폭의 외국인 투자 유입 증대가 이뤄지기 힘들 것으로 보고서는 평가했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보고서는 우리나라 주요 20개 투자국의 국가별 투자동향과 국가신용위험을 비롯하여 시장동향·제도변화 등을 분석한 것으로 우리 기업의 해외사업 리스크 관리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발간된 ‘2016년 투자환경위험평가’는 수은 해외경제연구소 홈페이지(http://keri.koreaexim.go.kr)에서도 조회할 수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