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과학재단’ 9월 출범
‘서경배 과학재단’ 9월 출범
  • 이은진 기자
  • 승인 2016.08.02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사재 출연 ‘공익재단’

21세기를 수놓을 신성장동력의 핵심인 생명과학 육성을 집중지원할 ‘서경배 과학재단’이 만들어진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과 우리나라 과학계 저명인사들을 주축으로 구성된 서경배 과학재단 발기인들은 지난 7월 11일 창립총회를 열고 ‘서경배 과학재단’을 설립하기로 뜻을 모았다.
오는 9월 출범 예정인 ‘서경배 과학재단’은 기초과학 연구의 중요성 및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이들의 뜻을 담은 공익재단으로, 서경배 회장의 사재 출연금을 기반으로 한다.

생명과학 분야 젊은 신진 과학자 집중 지원 

창립총회에 참석한 발기인들은 지난 수십 년 동안 우리나라가 실용연구를 중심으로 선진 과학기술을 빠르게 습득하는 패스트 팔로어(fast follower) 전략을 통해 괄목할 만한 성장을 해 왔으나,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패스트 팔로어를 벗어나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 전환해야만 하며, 이를 위해 지금까지 어느 누구도 시도하지 않았던 영역에 과감하게 도전하는 창의적인 개척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과학 분야에서는 과학기술 발전의 자양분이자 토대가 되는 비목적성 연구분야인 기초과학에 대한 연구 저변 확대가 필수적임에도 불구하고, 연구 활동에 오랜 시간이 소요되고 가시적인 연구 성과가 뚜렷이 확보되지 않는 특성으로 인해 지금까지 기초과학 연구 분야에 대한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지원 활동이 부족한 상황이었음을 안타까워했다.
아울러 이번에 설립되는 ‘서경배 과학재단’을 통해 앞으로 생명과학 분야에서 새로운 연구 활동을 개척하려는 창의적이고 열정적인 우리나라의 젊은 신진 과학자를 발굴하고, 그들의 연구활동을 장기적으로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은 “뛰어난 역량을 가진 우리나라의 연구자들이 끊임없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고, 이를 검증해 나가는 과정 속에서 독창적인 연구영역을 개척하며, 혁신적인 연구가치의 창조를 통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춰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 나아가 이들을 통해 우리나라의 국가 경쟁력이 강화되고, 우리 인류가 더욱 더 아름답고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서경배 과학재단’은 앞으로 이사회와 사무국, 자문위원회 등의 조직을 갖추고, 오는 9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며, 출연금 규모 및 사업계획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9월 출범 시 자세히 설명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