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2O 대표기업들과 공동 마케팅
O2O 대표기업들과 공동 마케팅
  • 인사이트코리아
  • 승인 2016.08.0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놀자, 헤이뷰티, 리화이트, 플레이팅, 요기요 등 13곳

신한카드모바일 플랫폼인 FAN에 13개 O2O(online to offline) 기업들이 참여한다.
신한카드(사장 위성호)는 최근 서울 중구 신한카드 본사에서 국내를 대표하는 O2O기업 관계자들과 함께 ‘신한 모바일 플랫폼 동맹(MPA) O2O사 전략적 제휴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신한카드 MPA에 참여한 O2O기업은 야놀자(숙박), 헤이뷰티(뷰티), 리화이트(세탁), 플레이팅(요리), 한방이사(이사), 왓슈(신발수선), 꾸까(꽃배달), 카페인(출장정비), 페달링(세차), 브리치(패션) 총 10개이고 추가로 요기요(배달주문), 마켓컬리(식재료), 스트라입스(남성맞춤의류)도 참여할 예정이다.

모바일 FAN 기반, 국내 최고 수준 O2O 플랫폼 육성

이번에 참여하는 제휴사들은 신한카드의 강력한 모바일 결제 플랫폼이 O2O 비즈니스를 펼치기에 최적화된 솔루션으로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해 이루어졌다. 500만 신한 앱카드 고객들이 연간 5조원을 이용하는 국내 최고의 모바일 결제 인프라 FAN에서 차별화된 O2O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참여회사들의 매출증진에 효과적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또한, 이번 제휴 참여사들은 최근 신한금융그룹 고객로열티 프로그램인 FAN클럽이 출범하면서, 이들 고객들이 다양한 업종의 O2O 서비스를 이용하고, 차별화된 모바일 결제 경험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한카드측은 다양한 업종 특성을 감안한 빅데이터분석을 통해 O2O 마케팅 지원모델을 개발하고 빅데이터 파트너로서의 다양한 매출증대를 위한 공동 마케팅을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신한카드 O2O제휴사들은 8월이후 순차적으로 서비스가 오픈될 예정이며, 연말까지 업종별 대표 제휴사가 추가로 참여할 계획이다.  
신한카드 위성호 사장은 “모바일 쇼핑 시장에서 O2O서비스 비중이 계속 커지고 있고, 영역 구분없이 오프라인 시장의 모바일화가 가속화되고 있어 이번에 O2O대표기업들과 손을 잡게 되었다”면서 “신한 FAN플랫폼은 가격경쟁력뿐만 아니라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최적의 O2O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