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2-21 09:36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인생길, 꽃 한 송이 품으면 어떠하리!
인생길, 꽃 한 송이 품으면 어떠하리!
  • 권동철 전문위원
  • 승인 2016.03.03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화가 안영나
▲ Flower No Flower, 60×120㎝(each) Acrylic on canvas, 2014

고택토담엔 형형색색의 크고 작은 반들반들한 돌들이 순박한 무질서처럼 박혀 있었다. 붉은 노을이 담벼락을 비추면 돌의 윤기와 저녁 빛이 어우러져 미묘한 광채들이 눈부시게 반짝였다. 나지막하면서도 길게 휘어진 담을 덮은 기와의 부드러운 곡선은 깔끔하게 정돈된 듯 어떤 위엄마저 느끼게 했다. 한눈에 보아도 어림잡아 백년은 족히 되었음직한 묵직한 아름드리 진달래가 담을 훌쩍 넘는 큰 키로 바위처럼 턱 버티고 서 있었다. 튼실하게 땅에 뿌리를 내리고 곧게 뻗어 오른 가지들엔 풍만하게 부푼 연홍꽃잎이 만개해 있었다. 황토색 담과 먹빛기와 위로 고개를 내민 꽃봉오리와 우아하게 흩날리는 꽃잎은 홀연 지나는 길손을 희롱하는 듯 보였다. 그냥 하늘거릴 뿐이라고 내숭을 떨지만 어느 나그네는 제 스스로 걸음을 멈춰 고매하다, 시와 소리 한 소절이 절로 나온다는 둥 입에 침이 마르도록 갈채를 보냈다. 어느 봄날 넋을 놓고 저를 바라보는 훤칠한 총각에게 치마폭을 감싸듯 한 꽃잎이 나풀거리며 꾀꼬리 같은 목소리로 속삭이듯 한마디 던진다. “소인 단지 잔바람에 흔들리는 한 떨기 꽃일 뿐…. 헌데 곱다고 말로만 떠들면, 어쩐다요?”

▲ 70×70㎝

 

 

▲ 135×135㎝

확장성, 존재의 동감과 믿음

안영나 작가 하면 ‘꽃’의 화가가 먼저 떠오른다. 화면은 간결미와 대범한 기운이 함께 전해온다. 애써 가릴 것도 그렇다고 아닌 걸 그렇다고 할 이유도 없는 그 자체로서 파드득한 생의 찰나를 건져 올린 심상(心象)이 전해져 온다. 꽃이라는 테마가 뚜렷한 만큼 여백은 후하거나 적어도 여지를 남겨둔 인상이 지배적이다. 언뜻 꽃을 강조한 듯 보이지만 고운영혼의 인식에 방점을 둔 것으로 읽히는 대목이기도 하다. 마치 먹물이 힘차게 번지는 발묵(潑墨)의 에너지처럼 꽃이 물결위에 떠간다는 느낌보다 물길을 끌어안고 함께 유영하는 막힘없이 열어놓은 그림의 확장성은 서로의 존재를 동감하는 짜릿한 확신처럼 강렬하다. 
이 관점에서 ‘꽃이자 동시에 꽃이 아닌(Flower No Flower)’ 연작명제는 자연과 인간 그리고 대우주의 순리에 대한 직관과 내면적 성찰이 응축된 조형언어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동시에 어엿함에서 찾아낸 꽃은 흠결 없는 완전한 독립개체임을 보여주고 있는 것과 다름 아니다. 작가는 “한국화가 대중과 진솔하게 호흡을 할 수 있다면 먹을 갈지 않더라도 먹 느낌을 느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수묵작업 외에도 캔버스 위 아크릴작업도 병행한다. 앞으로는 꽃 작업을 다채로운 재료를 가지고 재미나게 적극적으로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나의 작품에서 관람자가 힐링(healing)되고 꽃에서 자기만의 건강한 영감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135×135㎝

 

▲ 62×46㎝


변화에 동승하는 마음자리

아지랑이도 황홀한 꽃에 취해 쉬이 지나치지 못해 한나절 쯤 어울려 흥건히 노래에 취해 있다. 또 굽이굽이 도는 물이라지만 그쯤 되려면 회오리바람에 휘말려 뱅뱅 돌다가 겨우 빠져나왔거나 어느 후미진 개울 풀 섶에서 한 계절 이슬을 모아들인 후에야 물줄기로 들게 되었을 터. 까짓 한 송이 꽃을 둥실 띄워 인생길을 가는 것이 뭐 그리 대수인가. 그도 못하면 어찌 한 세상 살았노라 할 수 있을 것인가. 진정 ‘내’가 없는 마음자리가 어떤 의미가 있을까. 꽃씨가 발아하듯 고정관념의 틀을 깨고 변화의 흐름에 동승하는 본질에 대한 문제의식은 단지 한 송이 꽃으로도 의미를 읽어낼 수 있다는 그것이 ‘꽃이자 동시에 꽃이 아닌’ 화두(話頭)이다.

--------------------------------------------------------------------------------------------------

한국화가 안영나(AHN YOUNG NA)

작가는 지난 1998년부터 꽃 작업을 한지에 했다. 그 이전에 자연의 단면만을 담는다는 생각에 이르게 되자 자연히 깊은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었다고 한다. “오랜 생각 끝에 가장 본질 적인 것이 꽃이 아닌가 생각하게 되어 처음부터 파란 꽃을 그리기 시작했는데 무엇보다 우리의 전통 오방색에서 청색의미가 크게 다가왔다”고 토로했다. 
“청색 꽃을 농담(濃淡)이 다양하게 표현하여 자연의미에 다가가고자 했다. 우리선조의 수묵담채를 보더라도 매화, 난초 등 사군자와 모란, 목련 등 꽃 이미지를 사실적인 것 보다는 반추상적으로 그려 의미를 보다 깊게 이끌어 소통하고 있다. 나 역시 추상적 꽃 작품으로 그에 못지않은 꽃의 본질을 이야기하고 싶었다.” 
한국화가 안영나(安泳娜) 작가는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및 동대학원 동양화과를 졸업했다. 1991년 서울 동숭동에 있었던 갤러리 예향에서 첫 개인전을 가진 이후 선화랑, 가산화랑, 갤러리 라메르, 인사아트센터, 공평아트센터, 워싱턴DC 한국문화원, 뉴욕 셀렘(Caelum Gallery)갤러리 등에서 개인전을 20회 가졌다. 현재 청주시 서원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