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새내기 임원들의 ‘특별한 전통’
한화 새내기 임원들의 ‘특별한 전통’
  • 인사이트코리아
  • 승인 2016.02.01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외계층 찾아 봉사활동으로 임원 신고식

한화그룹(회장 김승연) 신임 임원들이 소외계층 가정을 방문해 주거환경 개선작업을 도우면서 신임 임원으로써 첫걸음을 내디뎠다.
겨울 추위가 몰아치던 1월 중순, 지난 연말 정기인사에서 승진한 한화그룹 서울지역 신임 임원 40명은 서울 종로구 창신동 일대 소외계층 가정을 찾았다.
이들은 모자가정 및 독거 어르신 가정을 찾아 방한용품과 쌀 등을 전달하고, 추운 겨울을 지낼 수 있도록 도배/장판 교체작업과 단열 작업을 도우며 온정을 나눴다.

2008년 이후 9번째…새 임원 40명 주거환경 개선 작업 도와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화 박종국 상무는 “추운 날씨에 소외 이웃들을 찾아 작은 도움이라도 될 수 있었던 것에 보람을 느끼며, 모든 일에 보다 낮은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에 참석하지 않은 해외 및 지방 사업장 신임임원 30여명도 해당 사업장의 특색에 맞는 봉사활동으로 지역사회와의 나눔을 실천할 계획이다.
지난 2008년부터 올해로 9회째를 맞고 있는 신임 임원 봉사활동은 한화그룹의 대표적인 참여형 사회공헌활동으로, 김승연 회장의 ‘함께 멀리’ 사회공헌철학을 구현하는 봉사활동으로 자리매김해오고 있다.
한편, 한화그룹은 신임 임원 봉사활동 외에도 고졸 및 대졸신입사원들의 첫 번째 직장생활도 봉사활동으로 시작하는 전통을 이어가고 있으며, 창립기념일 즈음에는 전임직원이 참여하는 릴레이 자원봉사활동으로 지역사회 나눔문화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앞장서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