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2-28 17:18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한·중 자동차 ‘동행’…함께 멀리 갑시다”
“한·중 자동차 ‘동행’…함께 멀리 갑시다”
  • 인사이트코리아
  • 승인 2015.02.04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 Spotlight]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왕양 中 부총리와 車산업 협력 다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지난 1월 24일 중국 왕양 부총리를 만나 한-중간 자동차산업 협력 및 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왕양 부총리는 중국 국무원 부총리로 무역·관광·농업·대외 등 경제 부문을 총괄하고 있는 중국 정부 핵심 인사다.

정몽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현대차그룹이 부품협력업체들과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잡음으로써 양국간 인적 교류는 물론 교역 규모가 확대되는 등 공동의 이익이 창출되고 있다”고 언급하고 “한-중 경제 협력의 대표 기업으로서 양국의 교류 활성화에 더욱 관심을 기울이며 중국 자동차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정 회장은 “중국 내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서도 양국의 우호관계 증진에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며 “사막화 방지를 위한 녹지사업과 빈곤지역 주거환경 개선사업 등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왼쪽)이 중국 왕양 국무원 부총리(오른쪽)를 만나 한중간 자동차산업 협력 및 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신공장들, 한중 경제발전 교류의 새로운 가교"

이어 정 회장은 “현대자동차가 허베이성 창저우시와 충칭시에 추진하고 있는 신공장들이 중국 정부의 수도권 통합 발전 정책 및 서부 대개발 정책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한-중 경제 발전과 교류의 새로운 가교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하고 “신공장 건설이 예정대로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왕양 부총리는 “현대차그룹이 중국 현지화 및 공업화에 기여한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최근 결정한 허베이성 공장과 충칭공장 건설 추진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왕 부총리는 “현대차그룹과 중국의 자동차산업 협력 관계가 30년 후는 물론 50년, 그 보다 더 먼 미래에도 지속될 수 있도록 중국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중국시장에서 총 184만대(완성차 수출, 상용차 판매 포함)를 판매해 전년대비 10% 증가한 실적을 거뒀다. 20만대가 넘게 판매된 현대차 랑동(중국형 아반떼), 베르나와 기아차 K시리즈의 인기가 판매를 견인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8% 증가한 199만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생산능력 확대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중국 베이징과 옌청, 쓰촨지역 총 7개 공장을 통해 연간 195만대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추진 중인 현대차 허베이공장 및 충칭공장, 기아차 둥펑위에다 3공장 증설이 완료되면 2018년 연간 270만대 생산체제를 갖추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협력업체의 중국 동반진출을 통해 국내 부품업체들의 중국 사업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현재 121개 1차 협력사를 비롯, 417개 부품업체들이 현대차그룹과 함께 중국에서 주요 부품업체로 성장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신공장들을 통해 중국 수도권과 중서부지역 판매를 강화함으로써 중국 내에서 매년 10% 이상 안정적인 점유율을 확보하고 명실상부 중국 톱 3 승용차 메이커로 위상을 확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