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6 17:29 (수)
우리투자증권 / “‘단료투천’ 정신으로 임하겠다”
우리투자증권 / “‘단료투천’ 정신으로 임하겠다”
  • 강민주
  • 승인 2013.08.02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원규 우리투자증권 사장 취임 일성

김원규 우리투자증권 신임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달 9일 취임식에서 “단료투천(簞?投川)의 마음으로 CEO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취임일성을 밝혔다.
‘단료투천(簞?投川)’이란 고난한 전쟁 중에 부하들과 귀한 막걸리를 함께 하기 위해 강물에 풀어 다 같이 마셨던 장수의 고사성어로, 힘든 상황에서도 동료들과 함께 하고 싶은 리더의 마음을 표현한 것이다.
김 사장은 영업현장에서 고군분투 하고 있는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한편, 회사의 모든 조직이 강하게 뭉치는 ‘One company’가 되어 변화와 위기를 하나된 힘으로 이겨내고 기업의 가치를 극대화 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고객, 기업, 직원 가치 높여 위기 정면 돌파

그러면서 김 사장은 우리투자증권이 반드시 지켜 나가야 할 세가지 가치인 고객, 기업, 직원의 가치를 극대화 하기 위한 세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먼저, 시장의 선택을 받는 회사가 되기 위해 사업모델, 조직과 인사 분야의 혁신을 통해 기업 가치를 높이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자고 주문했다. 이를 위해 상품개발역량을 강화해 고객기반을 탄탄히 하고, 자기자본을 이용한 수익 창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현장 영업중심의 조직을 구현할 것을 다짐하고, 직원으로서 충성심과 희생정신을 갖출 것을 당부했다.
둘째로는 고객에게 집중하고, 고객의 가치 제고를 통해 기업가치 향상을 도모하자고 했다. 금융투자업의 본질은 고객에게 최적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의 성공을 통해 성장하는 것이므로, 업무를 하는 매 순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할 것은 고객의 가치임을 기억해야 한다는 것.

김 사장은 마지막으로 직원 스스로의 가치를 귀하게 여기고, 동료 서로를 존중해야 큰 변화의 시기 속에서 대형증권사로서의 위상을 지킬 수있다고 말했다. 회사의 성과는 동료들과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고, 혼자 할 수 있는 일은 없으며, 애사심과 책임감을 갖고 회사구성원으로서 성장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김원규 사장은 1960년생으로 대구상고, 경북대를 졸업하고 1985년 LG투자증권(현 우리투자증권)에 입사한 후 포항지점장, 강남지역본부장, 퇴직연금그룹장, WM사업부 대표 등을 역임했다. 28년 영업현장을 진두지휘 해 온 금융전문가로 통한다. 우리투자증권 창사 이래 (LG투자증권시절 포함) 최초로 평사원으로 입사해 사장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로 맏형과 같은 친근함으로 내부 신망이 두터운 덕장으로 불리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