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15℃
    미세먼지
  • 충남
    B
    12℃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Y
    12℃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17℃
    미세먼지
  • 제주
    B
    12℃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4-16 20:04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尹 “산은법 개정 전이라도 부산 이전 효과 내겠다”
尹 “산은법 개정 전이라도 부산 이전 효과 내겠다”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4.02.1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은 노조 “표팔이에 사로잡혀 진정한 지역 발전은 뒷전”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열한 번째,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에서 발언하고 있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열한 번째,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에서 발언하고 있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한국산업은행법 개정 이전이더라도 산업은행의 동남권 조직 강화를 통해 이전 효과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13일 오후 부산 연제구 연산동 부산시청에서 ‘국민과 함께 하는 민생토론회’를 열어 이 같은 뜻을 드러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수도권 집중과 과도한 경쟁이 심각한 저출산 원인이 되고 있다”며 “지역 균형발전으로 지방시대를 열어 합계 출산율 1.0명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고 우선적인 국정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방시대를 열어갈 가장 중요한 축이 바로 부산”이라며 “부산에 금융물류특구와 투자진흥지구를 지정해 입주기업에 대한 재정·세재 지원 등을 강화하고 자율적인 교육환경을 조성해 인재를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산업은행 본점 부산 이전 추진 이행 다시 한 번 약속

공약이었던 산업은행 본점의 부산 이전 추진 이행을 다시 한 번 약속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우선 산업은행의 동남권 본부 기능과 인력을 보강해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대폭 확대해 산업은행법 개정 이전이라도 실질적인 이전 효과가 날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산업은행 노동조합은 이날 윤 대통령의 산업은행 이전 관련 발언에 대해 성명서를 내고 “은행이 있는 곳에 기업이 있지 않고, 기업이 있는 곳에 은행이 있다”고 비판했다.

김현준 산업은행 노조 위원장은 “부산 시민들에게 진정 필요한 것은 1년에 100명 채용하는 산업은행이 아니라 1000명, 1만명 채용하는 대기업인데, 매출액 순위 2위가 부산은행일 만큼 부산에는 대기업이 없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정치인들은 글로벌 허브도시를 꿈꾼하고 하면서 대형 해운사 하나 유치하지 못하고 있다”며 “글로벌 해운사 없이 부산이 글로벌 허브도시가 될 수 있는 건지 아무도 고민하지 않는다. 오직 산업은행 이전과 표팔이에 사로잡혀 진정한 지역 발전은 뒷전”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