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Y
    9℃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2-28 11:36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S-Oil, 글로벌 Mega Deal은 전통에너지 수요 Peak 우려의 불확실성 증명”
“S-Oil, 글로벌 Mega Deal은 전통에너지 수요 Peak 우려의 불확실성 증명”
  • 장원수 기자
  • 승인 2023.10.31 0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분기 실적 조정되나 여전히 높은 수준 예상
중국의 증설 제한으로 2025년 이후 석유제품 순수입국으로 변모할 가능성

[인사이트코리아=장원수 기자] 하나증권은 30일 S-Oil에 대해 3분기 실적은 시장 기대치를 10% 상회했다고 전했다.

윤재성 하나증권 연구원은 “S-Oil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9.1% 줄어든 8조9996억원, 영업이익은 67.9% 증가한 8589억원으로 컨센서스(7832억원)를 10% 상회했다”며 “정기보수 기회손실 -1461억원과 재고관련이익 +2343억원이 동시에 반영된 점이 특이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4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34% 줄어든 5691억원을 예상한다”며 “유가/마진 조정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높은 이익”이라고 덧붙였다.

윤재성 연구원은 “중국은 지난 10월 말 자국 내 정제설비의 전체 규모를 2000만b/d로 제한하겠다는 2년 전의 정책을 재차 확인시켜줬다”라며 “이는 2030년 탄소배출 Peak를 위한 전략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윤 연구원은 “현재 중국 정제설비 능력은 1840만b/d로, 중장기적으로 추가 증설 여력이 매우 제한적일 것”이라며 “실제, 최근 2년 간 중국의 석유제품 순수출 추세는 크게 약화됐는데, 해당 정책으로 2025년 이후 중국은 약 10년 만에 석유제품 순수입국으로 변모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장기적으로 역내 타이트한 수급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은 이유”라고 부연했다.

그는 “1990후반~2000초반 BP-Amoco, Exxon-Mobil, Chevron-Texaco 초거대 합병 이후 약 20년 만인 지난 10월 말 글로벌 Mega Deal 두 건이 목격됐다”며 “엑슨모빌의 파이오니어 인수(약 80조원)에 이어, Chevron의 Hess 인수(약 70조원)가 발표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 EXM은 Permian 분지 최대 생산업체인 파이오오니를 통해 생산량을 20% 확대할 수 있게 됐고, Chevron은 최근 10년 래 발견된 최대 광구 남미 가이아나 Strabroek 광구 운영에 참가하여 생산량을 13%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며 “이외에도 Devon Oil의 Marathon Oil 인수설 및 Permian 내 비상장 생산업체 CrownRock 인수전에 EXM, Chevron, Conoco Phillips, Devon 참여 가능성 등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Oil 메이저들은 2030년 석유수요 Peak 전망에도 불구하고, 고금리에 따른 신재생 에너지의 수익성 등 영향으로 에너지 전환 속도가 느려질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으며, 글로벌 지정학적 이슈 등 불확실성에 대한 경계심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즉, 전통 에너지 수요 Peak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중장기 경쟁력을 강화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실제, 휘발유 이외의 제품인 납사, 등/경유, 제트유 등을 대체할 만한 제품들은 최근 연구/개발이 지속되고 있으나, 여전히 그 사업성은 걸음마 단계로 당장 대체재의 위협도 크지 않은 실정”이라며 “불확실성이 높은 고금리 환경 하에서 높은 캐시카우(현금창출원)를 창출하고 있는 S-Oil의 이익 체력에 대한 신뢰도 상승과 이에 따른 주주환원 정책 변화가 기대되는 시점”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주가는 모든 우려가 반영된 역사적 하단 수준의 밸류에이션인 주가순자산비율(PBR) 0.8배에 불과하다”고 내다봤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